▒ Home > 기사 > 스타줌인
 
‘골든걸스’, 그랜드 파이널 기부 공연 공개!  [2024-01-25 09:28:46]
 
  사진 제공 KBS 2TV
 

 

[시사투데이 김현일기자] KBS2 ‘골든걸스’가 오는 26일 금요일 대망의 마지막 편인 그랜드 파이널 기부 공연이 펼쳐져 7개월간 여정의 마지막을 화려하게 수놓는다.

 

KBS2 예능 ‘골든걸스’(연출 양혁/작가 최문경)는 박진영 프로듀서를 필두로 인순이, 박미경, 신효범, 이은미로 이뤄진 155년 경력의 보컬리스트의 신(神)인 디바 데뷔 프로젝트. 

 

오는 26일(금) 방송되는 ‘골든걸스’ 마지막 회는 ‘골든걸스’의 그랜드 파이널 기부 공연 모습이 공개된다. 특히 이번 기부 공연은 ‘골든걸스’ 최초의 유료 공연으로 공연 수익은 독거노인과 미혼모 가정에 전달된다. 이에 의미 있는 마지막을 위해 ‘골든걸스’ 멤버들이 그 어느 때보다 정성을 다해 무대를 준비했다는 후문. 본 무대는 지금까지 신곡 무대 위주의 무대에서 벗어나 멤버들의 첫 개별 미션 무대였던 신효범의 트와이스 ‘필 스페셜’, 박미경의 아이브 ‘아이 엠’, 인순이의 뉴진스 ‘하입 보이’와 이은미의 청하 ‘벌써 12시’의 무대부터 처음으로 그룹이 되어 선보였던 미쓰에이의 ‘굿바이 베이비’, 첫 데뷔곡 ‘One Last Time’, 두 번째 신곡 ‘더 모먼트’까지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아온 무대들과 함께 유쾌한 입담이 펼쳐질 예정이다.

 

마지막 장을 위해 ‘골든걸스’의 매니저 모드로 돌아온 박진영은 “아 진짜 그날이 왔네” 라고 말한 후 잠시 머뭇거리더니 “’골든걸스’의 마지막 스케줄은 그랜드 파이널입니다”라고 밝혀 멤버들의 아쉬움을 불러온다. 박미경은 “우리 헤어지는 거야?”라며 아쉬워하고 이은미는 “벌써 그렇게 됐네”라며 섭섭한 마음을 드러낸다고. 특히 이번 공연에는 누나들의 의상 체인지 10분을 위한 박진영의 ‘누나 사랑’을 담은 무대가 스페셜로 펼쳐진다고 해서 박진영과 ‘골든걸스’의 끈끈한 케미를 확인할 특급 무대가 공개된다.

 

박진영은 ‘골든걸스’의 목표가 콘서트 표 매진임을 밝혔던 바 과연 처음으로 유료로 진행되는 ‘골든걸스 그랜드 파이널 기부 공연’이 매진을 기록할 수 있을지 기대를 치솟게 한다. ‘골든걸스’와 박진영의 마지막 공연인 그랜드 파이널 기부 공연은 오는 26일(금) 본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골든걸스’는 총 12부작으로 오는 26일 금요일 밤 10시에 마지막 회가 방송된다.


[2024-01-25 09:28:46]
이전글 주목해서 보면 좋을 '깐죽포차', 후반부 관전 포인..
다음글 김남주-차은우-김강우-임세미 출연 ‘원더풀 월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