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스타줌인
 
‘현역가왕’ 전유진과 김다현이 맞붙는다!  [2024-01-23 09:13:35]
 
  사진 제공 크레아 스튜디오
 

 

[시사투데이 김현일기자] ‘현역가왕’ 간판 라이징 스타 전유진과 김다현이 같은 장르로 대놓고 실력을 겨루는 ‘운명의 라이벌’로 맞붙는다.

 

23일(오늘) 밤 10시 방송되는 ‘현역가왕’ 9회에서는 대망의 준결승전 1라운드 ‘라이벌전’이 펼쳐진다. 치열한 준결승 결정전을 통해 살아남은 14인의 현역들이 정통, 올드, 세미, 발라드, 댄스, 국악 등 총 6개의 트로트 장르 중 같은 장르를 고른 상대와 1대1 맞대결을 벌이는 방식으로, 총 2라운드를 통해 가려진 1등부터 9등까지 결승 진출, 하위권 5명은 방출 후보가 되는 또 한 번의 데스매치가 가동된다.

 

이와 관련 ‘현역가왕’ 준결승전 1라운드 ‘라이벌전’에서는 전유진 대 김다현이라는 세기의 라이벌이 ‘댄스 트로트’ 장르로 맞붙어 역대급 긴장감을 부른다. MC 신동엽은 “이번 대결은 온 세상이 통탄할 대결이다”라고 외쳤고, 현역들 역시 “시청률 나오는 무대”라고 말을 보태 기대감을 불 지핀다. 그리고 마스터들은 전유진과 김다현 중 한 명을 골라야 하는 비운에 처한 것에 대해 “어쩌다 맞대결을 벌이게 된 거냐”며 “너무 잔인하다”, “미치겠다” 등 충격적인 반응을 내비쳐 긴장감을 높인다.

 

이어 김다현은 “저희 절대 짠 거 아니고요. 정말 서로 붙기 싫었는데, 운명의 장난인 것 같다”며 울상을 짓고, 전유진 역시 “자진 하차하고 싶었어요”라는 속내를 고백, 가장 피하고 싶던 상대와의 맞대결에 대한 부담감을 느끼게 한다. 하지만 김다현은 전유진과의 대결 때마다 패한 것을 언급하며 “이번엔 꼭 이기고 싶다”라는 의지와 함께 회심의 무기인 꽹과리 맹연습에 돌입하고, 전유진 역시 “고등학생이 중학생한테 지면 좀 그렇잖아요?”라며 LP판을 이용한 깜찍한 복고 댄스를 준비한다.

 

특히 두 사람은 서로의 연습 과정과 리허설을 몰래 체크하고, 비장의 무기를 들킬세라 옷 속으로 숨기는 등 견제심을 발동하지만 허술한 속임수 탓에 서로에게 들키고 말아 폭소를 자아낸다.

 

그런가 하면 준결승전 스페셜 마스터 자격으로 참가한 일본의 국민가수 마츠자키 시게루는 두 사람에게 “이대로 일본에 오면 톱스타다”라고 폭풍 칭찬을 건넨다. 또한 시게루가 “일본에서 역시 10대 돌풍이 거세다. 10대에서 우승자가 나올지도 모른다”라는 예언을 전해 현장을 들뜨게 한 것. 전유진과 김다현이라는 걸출한 재목들 중 최후의 미소를 지을 자는 누가 될지, 둘 중 누군가 방출돼 결승행이 좌절되고 말지 긴장감이 고조된다.

 

제작진은 “두 사람 모두 ‘현역가왕’에 없어서는 안 될 유력한 결승 후보들이기에 우리조차 의심한 라이벌 대진표였다”며 “누가 이겨도 기쁘고, 누가 져도 안타까울 통탄의 대결을 꼭 지켜보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MBN ‘현역가왕’은 나우 앱을 통한 7차 ‘대국민 응원 투표’를 진행 중이다. ‘대국민 응원 투표’ 순위는 준결승전과 결승전 점수에 포함된다. ‘현역가왕’은 2024년 치러질 ‘트로트 한일전’에 나갈, 대한민국 대표 최정상급 여성 현역 트로트 가수 TOP7을 뽑는 트로트 국가대표 선발 서바이벌 예능이다. 9회는 23일(오늘) 밤 10시에 방송된다.


[2024-01-23 09:13:35]
이전글 '남과여', 1-4회 비하인드 스틸 공개!
다음글 곽진언, 새 미니앨범 ‘소품집’으로 돌아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