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스타줌인
 
‘열녀박씨 계약결혼뎐’ 이세영-진경, ‘의미심장 독대’ 현장으로 날선 신경전 예고한다!  [2023-12-13 08:55:38]
 
  사진 제공 MBC ‘열녀박씨 계약결혼뎐’
 

 

[시사투데이 김현일기자] MBC 금토드라마 ‘열녀박씨 계약결혼뎐’ 이세영과 진경이 냉랭한 기류가 흐르는 ‘의미심장 독대’ 현장으로 날선 신경전을 예고한다.

 

MBC 금토드라마 ‘열녀박씨 계약결혼뎐’ 지난 6회에서는 민혜숙(진경)이 박연우(이세영)에게 언제 치워도 상관없는 장기판의 말이라며 독설을 날리자, 박연우 역시 장기의 말은 필요할 때까지 싸우다가 물러나면 되는 것이라고 맞대응하는 모습이 담겨 긴장감을 높였다.

 

이와 관련 이세영과 진경의 살얼음판을 걷는 ‘의미심장 독대’가 이목을 집중시킨다. 극 중 박연우와 민혜숙이 어느 레스토랑에서 만남을 가지는 장면. 박연우는 올곧은 눈망울로 민혜숙을 빤히 응시하는 반면, 민혜숙은 여유로운 포스로 박연우를 바라본다.

 

하지만 민혜숙이 박연우에게 한 마디를 건네자 갑자기 박연우가 자리에서 벌떡 일어나더니 분노를 감추지 못하는 것. 서로를 향한 팽팽한 대립의 기운이 두 사람을 휘감는 가운데 과연 민혜숙은 박연우에게 어떤 이야기를 전한 것일지, 두 사람이 주고받은 대화 내용에 관심이 쏠린다.

 

그런가 하면 이세영과 진경은 극 중 ‘의미심장 독대’에서 보여줘야 할 싸늘한 분위기와는 다르게 실제로는 다정하게 인사를 나누고 대화하는 모습으로 현장에 온기를 불어넣었다. 또한 두 사람은 미묘한 대립을 펼치는 장면을 앞두고 세심하게 호흡을 주고받는가 하면 눈빛과 표정 등 디테일한 부분까지 함께 의논하는 열정을 발휘했다. 이내 두 사람은 촬영에 들어가자 시어머니의 말을 듣고 참아왔던 감정을 온몸으로 표출하는 박연우와 그 어떤 반응에도 휘둘리지 않고 강렬한 눈빛을 보내는 민혜숙 그 자체로 변신, 극강의 긴장감을 자아내는 며느리와 시어머니의 맞대면 장면을 완성해냈다.

 

제작진은 “이세영과 진경은 눈빛과 표정만으로도 감정의 변화와 심리 상태를 명확하게 표현하는 단단한 연기 내공의 소유자들”이라며 “7회에서는 민혜숙의 악행이 더욱 본격화될 것이다. 이에 맞서 박연우가 어떤 행보를 펼치게 될지 지켜봐 달라”고 밝혔다.

 

MBC 금토드라마 ‘열녀박씨 계약결혼뎐’은 죽음을 뛰어넘어 2023년 대한민국에 당도한 19세기 욕망 유교걸 박연우와 21세기 무감정 끝판왕 강태하의 금쪽같은 계약결혼 스토리를 담은 드라마다. 7회는 오는 15일(금) 밤 9시 50분에 방송된다.


[2023-12-13 08:55:38]
이전글 ‘오늘도 사랑스럽개’ 차은우X박규영X이현우, 얽히고..
다음글 ‘더 와일드(THE WILD)’ 추성훈-진구-배정남, 메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