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스타줌인
 
이조아, ‘3전 4기’ ‘중꺾마’ 파격적인 행보로 대중 시선 몰이 나서 화제  [2023-08-02 11:01:54]
 
  ‘중꺾마’ 가수 이조아(사진제공=뮤직월드)
 

[시사투데이 류철현기자] 색소폰 연주를 겸한 남다른 퍼포먼스로 주목 받은 이조아가 파격적인 행보로 대중 시선 몰이에 나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2014년 10년의 무명생활을 끝내고 '묵찌빠'로 데뷔한 이조아는 두 번째 앨범 ‘어쩌다’를 발표, 2018년 ‘아침마당’에 출연하며 대중의 눈도장을 받았다. 탄탄한 가창력에 수준급 색소폰 연주까지 더하며 성인 가요를 이끌어갈 기대주로 주목 받기 시작했다.

‘전국노래자랑’ ‘가요무대’등에 출연하며 온라인에서 화제가 되는 등 남다른 필모를 쌓았지만 코로나로 인해 어려움을 겪어 활동을 포기했다. 하지만 지난해 신동훈 작곡가와 의기투합, 1년여의 준비 끝에 활동을 재개했다.

‘3전 4기’ 자세로 ‘중꺾마’를 되새기며 다시 대중 앞에 선 이조아는 최근 이조아의 ‘부산갈매기’가 5년 만에 사직구장에 울려 퍼지며 뜨거운 화제를 모으는 등 차근차근 인지도를 쌓고 있다.

준비된 재목으로 꼽히고 있는 이조아는 파격적인 홍보로 대중에게 적극 어필에 나서 관계자들의 시선을 집중시키고 있다. 지난 1일 앨범 타이틀곡 ‘빵빵한 내청춘’ 뮤직비디오를 광고로 제작, MBN과 MBN 유튜브 등을 통해 선보여 시선을 집중시켰다

광고를 위해 3분 33초 뮤직비디오를 하이라이트 영상으로 편집, 중장년과 트로트 팬 층이 즐겨보는 ‘붙타는 장미단’등에 앞서 선보이는 등 적극적인 타킷 홍보로 주목받고 있다.

본격적인 뮤직비디오 광고 시대를 연 이조아는 쏠림 현상이 심한 트로트 계에 돌파구가 될 수 있을지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다. 오디션 출신 가수 중심으로 흘러가는 트로트 계에 중견 가수들이 설 무대를 찾기 어려운 현실에 맞서 광고를 통해 대중에게 적극적으로 다가서려는 파격적인 행보로 관계자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트로트 팬 층이 즐겨보는 프로그램에 맞춰 광고를 편성, 적극적인 타깃 홍보에 나서 어떤 결과를 보여줄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뮤직비디오 광고 시대를 개척하고 있는 ‘빵빵한 내청춘’은 얼마전 ‘부산갈매기’를 사직구장에 돌려줘 화제가 된 신동훈 작곡가의 작품. 경쾌한 리듬, 대중적인 멜로디, 중장년층을 위로하는 노랫말로 빠른 시간 내에 공감대를 형성하고 있다.

 


[2023-08-02 11:01:54]
이전글 ‘오랫동안 당신을 기다렸습니다’ 나인우 동생 렌, ..
다음글 '1박 2일 시즌4', ‘2박 3일 전국 일주’ 특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