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스타줌인
 
'어쩌다 마주친, 그대' 김동욱X서지혜X이원정, 세 사람이 풀어갈 캐릭터 서사 ‘시선 집중’  [2022-11-22 08:49:01]
 
  사진 제공 아크미디어
 

 

[시사투데이 김현일기자] 내년 1월 첫 방송을 앞둔 KBS 2TV 새 수목드라마 ‘어쩌다 마주친, 그대’ 김동욱, 서지혜, 이원정이 복잡미묘한 관계가 펼쳐질 것을 예고했다.

 

‘어쩌다 마주친, 그대’는 1987년에 갇혀버린 두 남녀의 이상하고 아름다운 시간 여행기로, 과거 연쇄살인 사건의 진실을 찾아 나선 윤해준(김동욱 분)과 백윤영(진기주 분)이 서로 목표가 이어져 있음을 깨닫고 사건을 풀어가는 이야기다.

 

22일(오늘) ‘어쩌다 마주친, 그대’ 측이 공개한 스틸 사진 속 김동욱(윤해준 역), 서지혜(87년 이순애 역), 이원정(87년 백희섭 역) 세 사람의 앳된 모습이 눈길을 끈다.

 

극 중 김동욱은 방송국 기자 출신 앵커로 냉철함과 따뜻한 내면을 동시에 가진 윤해준 역을 맡았다. 

 

서지혜와 이원정은 각각 마음 여린 순한 맹꽁이 성격의 문학소녀 이순애와 음악을 사랑하는 자유 영혼 백희섭 역을 연기할 예정이다. 세 사람이 운명적 만남을 갖게 되며 극을 어떻게 이끌어갈지 관심이 모아지는 대목.

 

먼저 사진 속 윤해준(김동욱 분)은 교탁 앞에 서 있어 한 학교의 교사가 되어 있음을 짐작할 수 있다. 방송국 기자 출신 앵커였던 그가 하루아침에 교사로 직업을 바꾸게 된 이유는 무엇일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또 다른 사진 속 이순애(서지혜 분)는 머리핀과 옷을 핑크색으로 깔맞춤한 모습으로 등장했다. 그녀는 책가방 끈을 꼭 쥔 채 어딘가를 뚫어지게 쳐다보고 있다.

 

그런가 하면 백희섭(이원정 분)은 교실 앞에서 무표정을 한 채 누군가를 빤히 바라보고 있다. 음악을 사랑하는 백희섭은 무뚝뚝해 보이는 표정과 꾸밈없는 차림으로 자유 영혼의 소유자인 것을 알 수 있다. 그가 코피를 흘린 이유는 무엇일지 본방송에 대한 기대가 더해지는 상황.

 

이와 관련 ‘어쩌다 마주친, 그대’ 제작진은 “김동욱, 서지혜, 이원정 배우가 운명적인 관계를 형성하며 극을 어떻게 풀어갈지 지켜봐 달라”며 “어떻게 하면 캐릭터에 조금 더 완벽한 모습으로 다가갈 수 있을지 고민하는 배우들의 케미도 관심 있게 봐주시면 좋을 것 같다”고 설명했다. 

 

KBS 2TV 새 수목드라마 ‘어쩌다 마주친, 그대’는 2023년 1월 첫 방송 된다.​ 


[2022-11-22 08:49:01]
이전글 '연예인 매니저로 살아남기' 세 번째 OST 주자는 '..
다음글 ‘손 없는 날’ 신동엽, 13년만에 야외 예능 출연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