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메인
 
정부, 2026년까지 고속도로 정체 구간 30% 개선..장거리 급행차로·신설확장 순차 개통  [2024-04-24 11:14:06]
 
 
 '고속도로 교통정체 개선 방안' 마련

[시사투데이 정명웅 기자] 정부가 2026년까지 고속도로 정체 구간 길이를 30%로 감축한다는 계획을 내놓았다. 버스전용차로 개선, 장거리 급행차로, 오르막차로 개선 등을 통해서다. 

 

국토교통부와 한국도로공사는 이러한 내용이 담긴 '고속도로 교통정체 개선 방안'을 24일 마련했다.

 

현재 재정고속도로 중 최저통행속도 시속 50km 미만으로 하루 1시간 이상 교통정체가 발생하는 상습정체구간은 총 76개소다. 이 중 63개 구간에 대해 40개 구간은 기존 통행방식 및 시설 개선 방안을 적용하고 37개 구간은 2026년 개통 예정인 고속도로 신설·확장을 추진해 상습 교통정체 길이를 429.9km에서 300.9km로 30% 감축한다는 계획이다.

 

우선 교통정체 개선을 위해 버스전용차로를 개선한다. 국토부가 지난 3월 6일 발표한 바와 같이 평일 경부선 구간인 양재IC~오산IC(39.7km)에서 양재IC~안성IC(58.1km)로 버스전용차로가 확대하고 주말 영동선 구간은 폐지한다.

 

버스전용차로 일부 구간의 점선 차선은 실선으로 변경한다. 이를 통해 버스의 급격한 차로 변경으로 인한 교통정체를 방지하고 차선 변경 전 충분한 여유공간을 확보하도록 유도할 계획이다.

 

급행차로도 도입된다. IC 진출입 차량의 차로 변경으로 인한 교통정체를 완화하기 위해 일반차로와 급행차로를 구분해 운영하는 '장거리 급행차로' 도입을 검토할 예정이다. 

 

모의 사례분석을 거쳐 램프미터링(Ramp Metering) 정체 개선효과를 검증한 후 시범 도입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램프미터링은 고속도로 진입부에서 신호 제어로 진입 교통량을 조절하는 기법이다. 고속도로 정체 시 IC와 휴게소에서 본선으로 진입하는 차량으로 인해 발생하는 교통정체 완화를 위한 것.

 

이와 함께 고속도로, 일반국도, 지방도 등이 만나는 구역의 교통정체도 개선한다. 상반기 중 국토부, 지자체, 도로공사 등이 참여하는 협의체를 구성해 교통정체가 발생하는 오산, 동광주, 광산, 부평(상하), 부천, 양지, 상일 8개 IC에 대해 접속부 확장 등 개선 방안을 연내 마련할 예정이다.

 

또한 도로공사와 민자고속도로 법인 간 협의를 통해 재정-민자고속도로 분기점인 동탄JCT(경부선-수도권제2순환), 서용인JCT(영동선-수도권제2순환), 경기광주JCT(중부선-광주원주선) 3개소의 교통정체 해소를 위한 용량 확보 사업도 내년에 착수할 계획이다.

 

고속도로 내 오르막차로 구간 정체 원인으로 지적되는 저속-고속차로 간 합류 방식도 고속차로 간 합류 방식으로 개선한다. 올해 중부선 남이천IC 인근 등 2개소에 시범 도입할 예정이다.

 

아울러 올해부터 그간 진행 중이던 고속도로 신설·확장 사업이 순차적으로 개통을 앞두고 있어 상습 교통정체 구간 중 37개 구간의 숨통일 트일 것으로 보인다. 세종~안성, 안성~용인, 용인~구리와 민자사업으로 추진 중인 평택~부여 구간을 적기 개통하고 안산~북수원 확장 공사도 차질 없이 완료할 계획이다. 

 

국토부 주종완 도로국장은 "개선 방안을 통해 고속도로 정체가 보다 체계적으로 관리될 것으로 기대되는 만큼 각 사업들이 계획대로 이행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 


[2024-04-24 11:14:06]
이전글 복지부, 공공기관 중증장애인생산품 '1% 우선 구매'..
다음글 행안부, 3년 간 캠핑화재 사고 4월 최다..불 피울 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