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메인
 
행안부, 2학기 맞아 전국 6천여개 초등학교 주변 위해요인 점검  [2023-08-30 13:01:47]
 
  세종시 정부세종2청사 행정안전부
 교통·식품·제품안전·유해환경·불법광고물 집중 단속

[시사투데이 김균희 기자] 정부가 올해 2학기에도 어린이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위해요인 점검에 나선다. 

 

행정안전부는 교육부, 산업부, 여가부, 식약처, 경찰청 등은 물론 전국 지방자치단체, 한국교통안전공단 등 총 700여 개 기관과 함께 전국 초등학교 주변 위해요인 점검·단속을 실시한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점검은 31일부터 9월 29일까지 전국 6천여 개 초등학교를 대상으로 교통안전, 유해환경, 식품안전, 제품안전, 불법광고물 5개 분야를 집중적으로 살펴본다.

 

교통안전은 어린이보호구역 내 과속, 불법 주·정차, 어린이 통학버스 보호자 동승 의무위반 등 법규 준수 여부를 단속한다. 등·하교 시간대에 인력을 배치해 어린이 교통안전 홍보와 계도를 병행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 점검에서는 학교 주변 공사장으로 인해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어린이 통학로 안전관리 상황을 집중 점검한다.

 

유해환경은 학교 주변 유해 업소에서의 청소년 출입·고용금지 위반 행위, 교육환경보호구역 내 금지시설 설치 등을 단속하고 위반 업소에 대한 정비는 물론 행정처분 조치도 들어간다.

 

식품안전의 경우 위생적인 학교 급식 제공과 안전한 식품판매 환경 조성을 위해 식재료 공급업체, 학교 주변 분식점 등 어린이 기호 식품 조리·판매업소에 대한 지도‧점검을 실시한다. 

 

제품안전은 어린이가 자주 드나드는 문구점, 편의점 등에서 안전 인증을 받지 않은 불법 어린이 제품 판매여부를 소비자 단체와 함께 점검한다. 적발된 사업장에 대해서는 시정 요구와 행정조치를 실시한다.

 

불법광고물의 경우 통학로 주변의 노후·불량 간판에 대한 정비와 교통안전에 위협이 되는 유동 광고물에 대해서는 단속을 강화하고 적발 시 즉시 수거할 예정이다.

 

아울러 정부는 안전한 학교생활 환경 조성을 위해 지역 주민들의 자발적 참여를 유도할 계획이다. 안전문화운동추진협의회, 녹색어머니회, 옥외광고물협회 등 민간단체와 캠페인을 실시하고 학교 주변 위해요인을 안전신문고 앱 또는 누리집에 적극 신고할 수 있도록 안내할 예정이다.

 

행안부 박명균 생활안전정책관은 "정부는 지자체와 민간단체, 지역주민 등과 함께 초등학교 주변 안전을 위협하는 요인들을 선제적으로 찾아내고 신속하게 개선하여 어린이가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는 안전한 환경을 조성해 나가겠다"고 했다. 


[2023-08-30 13:01:47]
이전글 행안부, 2025년부터 인감증명서 없이 부동산 전자등기..
다음글 국토부, 임대보증 가입요건 전세가율 100⟶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