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스포츠 NEWS
 
텍사스, 창단 62년 만에 '메이저리그(MLB) 월드시리즈' 우승  [2023-11-02 14:32:57]
 
  텍사스 레인저스가 창단 이래 처음으로 메이저리그(MLB) 월드시리즈 우승을 달성했다
 시거, 개인 통산 2번째 WS MVP 수상…역대 4번째

[시사투데이 박미라 기자] 텍사스 레인저스가 창단 이래 처음으로 '메이저리그(MLB) 월드시리즈'(WS·7전4선승제) 우승을 달성했다. 62년만이다. 

 

 텍사스는 2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의 체이스필드에서 벌어진 2023 MLB WS 5차전에서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를 5-0으로 제압했다.

 

 1961년 창단 이래 WS 우승이 없었던 텍사스는 시리즈 전적 4승 1패로 마침표를 찍으며 마침내 정상에 섰다.

 

 안방에서 열린 2경기에서 1승 1패를 기록하고 적지로 향한 텍사스는 3~5차전을 연달아 승리로 장식했다.

 

 윌리 메이스 WS 최우수선수상(MVP)은 텍사스의 주전 유격수 코리 시거가 수상했다.

 

 2015년 LA 다저스 유니폼을 입고 MLB에 데뷔한 시거는 2020년 다저스에서 생애 첫 우승을 경험했다. WS 6경기에 출전해 타율 0.400 2홈런 5타점 6볼넷 OPS(출루율+장타율) 1.256의 맹활약을 펼치며 MVP도 차지했다.

 

 시거는 지난 2021년 11월 텍사스와 10년 3억2500만 달러의 초대형 FA 계약을 맺었고, 2번째 시즌 만에 우승 반지를 추가했다.

 

 올해 월드시리즈 1차전에서 9회 극적인 동점 투런 홈런을 터트렸고, 3차전에서는 쐐기 2점 홈런을 폭발했다. 5경기에서 타율 0.286 3홈런 6타점 OPS 1.137의 성적으로 팀 우승에 공헌하며 개인 통산 두 번째 WS MVP를 수상했다.

 

 시거는 샌디 쿠팩스, 밥 깁슨, 레지 잭슨에 이어 2회 이상 WS MVP로 선정된 역대 4번째 선수가 됐다. 시거와 잭슨(1973년 오클랜드·1977년 양키스)은 각기 다른 팀에서 WS MVP 트로피를 받았다.

 

 이날 텍사스 선발 투수 네이선 이발디가 6이닝 무실점 호투로 승리의 기반을 마련했다.

 

 타선에서는 미치 가버가 7회 결승타를 때려냈고, 마커스 시미언이 9회 쐐기 2점 홈런을 쏘아 올렸다.

 

 애리조나 선발 마운드를 지켰던 잭 갤런은 6⅓이닝 1실점 쾌투를 펼쳤으나 빈공에 시달린 타선이 무득점에 그쳤다.

 

 6회까지 펼쳐진 이발디와 갤런의 치열한 투수전에서 텍사스가 선취점을 올렸다.

 

7회초 코리 시거의 안타, 에반 카터의 2루타로 일군 무사 2, 3루에서 가버가 중전 적시타를 뽑아냈다. 하지만 조시 정이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났고 나다니엘 로우와 요나 하임이 각각 1루수 땅볼, 포수 파울 플라이 아웃을 당하며 추가점 획득에 실패했다.

 

 애리조나는 흐름을 바꾸지 못했다.

 

 7회말 1사 이후 케텔 마르테가 볼넷을 골라냈으나 가브리엘 모레노가 헛스윙 삼진, 크리스티안 워커가 중견수 뜬공에 머물렀다.

 

 8회말에는 2사에서 알렉 토마스가 중전 안타로 출루했지만 대타 파빈 스미스 루킹 삼진으로 아웃됐다.

 

 9회초 승부의 추가 급격히 기울어졌다.

 

 텍사스 정, 로우, 하임이 연이어 안타를 쳐 3-0으로 달아났고, 시미언이 애리조나 마무리 투수 폴 시월드의 92.5마일(약 148.9㎞) 직구를 통타해 승리를 가져오는 투런 홈런을 폭발했다.


[2023-11-02 14:32:57]
이전글 KT 위즈, 주측 타자 강백호의 옆구리 부상으로 대형 ..
다음글 한(恨) 풀었다…LG, 29년만에 통합 우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