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전국네트워크
 
원주시, 첫만남이용권 둘째 이상 300만원으로..부모급여 만 0세 월 100만원  [2024-01-04 13:28:20]
 
 지난해 원주시 출생아 총 1967명 39억원 지급

[시사투데이 김준 기자] 원주시는 올해 1월부터 첫만남이용권을 현행 200만 원 균등 지원에서 첫째아 200만 원, 둘째아 이상은 300만 원으로 확대해 차등 지원한다고 3일 밝혔다.

 

출생 아동에게 200만 원을 지원해 주는 첫만남이용권은 2022년 처음 시행해 지난해 원주시 출생아 총 1967명에게 약 39억 원을 지급했다.

 

이와 함께 영아기 집중 돌봄을 두텁게 지원하기 위해 지난해부터 도입된 부모급여도 확대된다.

 

시는 부모급여를 올해 1월부터 만 0세(0~11개월)는 기존 월 70만 원에서 월 100만 원, 만 1세(12~23개월)는 기존 월 35만 원에서 월 50만 원까지 지원을 늘리기로 했다. 

 

원주시 원강수 시장은 "앞으로도 원주시는 저출산 위기 극복과 출생·양육에 대한 부담을 완화할 수 있는 방안을 적극 모색할 것이다"고 했다.

 


[2024-01-04 13:28:20]
이전글 강릉원주대 유휴 부지에 학생·주민 이용 문화·체육 ..
다음글 강원교육청, 내년 고1부터 고교학점제 전면 도입..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