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환경·국제
 
울산 산업단지 출퇴근용 '전기이륜차' 전환..2030년까지 순차  [2024-06-03 15:46:00]
 
  환경부
 환경부·울산시 등과 산업단지 이륜차 전동화 업무협약

[시사투데이 이윤지 기자] 울산 산업단지에서 운행되는 출퇴근용 내연이륜차가 전기이륜차로 순차적으로 전환된다.

 

환경부는 전기이륜차 전환을 가속화하기 위해 3일 오후 울산 미포국가산업단지에서 에이치디(HD)현대중공업, 엘지(LG)에너지솔루션의 사내독립 기업 쿠루(KOOROO), △전기이륜차 거래 기업 사이클로이드와 함께 업무협약을 체결했고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은 이륜차 운행 밀집 지역인 울산 미포국가산업단지에서 운행되는 출퇴근용 내연이륜차를 2025년까지 1000대 이상, 2030년까지 6000대 이상 전기이륜차로 전환하기 위해 마련했다. 

 

특히 울산 미포국가산업단지에 소재한 HD현대중공업에서 출퇴근용으로 쓰이는 이륜차가 울산시 전체 이륜차의 약 30%를 차지하고 있어 환경개선 효과는 더욱 클 것으로 예상된다.

 

환경부는 전기이륜차의 단점을 극복할 수 있도록 배터리교환형 전기이륜차를 지원하고 2022년부터 매년 공모사업을 통해 배터리교환형 충전스테이션 설치를 지원하고 있다.

 

올해는 배터리교환형 충전스테이션 공모사업 최초로 LG에너지솔루션의 사내독립 기업 쿠루가 울산지역에 교환형 충전스테이션 10곳을 설치할 예정이다. 이 중 울산 미포국가산업단지 인근에 6곳이 운영될 예정이다. 

 

이와 함께 HD현대중공업은 선제적으로 업무용 내연이륜차를 전기이륜차로 전환하고 임직원들이 전기이륜차를 사용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할 예정이다. 

 

정선화 환경부 대기환경정책관은 "산업단지뿐만 아니라 이륜차가 많이 운행되는 지역을 지속적으로 찾아내 전기이륜차로 하루빨리 바뀌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했다. ​ 


[2024-06-03 15:46:00]
이전글 6월 녹색제품 구매하면 최대 30% 할인·포인트 2배 적..
다음글 교통카드 찍으면 "탄소가 감축되었습니다"..음성 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