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교육
 
내년 반도체 등 첨단분야 석·박사 정원 1303명 증원  [2022-12-29 16:51:38]
 
  교육부 세종청사 전경
 24개 대학 69개 학과 석사 907명·박사 396명 모집

[시사투데이 홍선화 기자] 2023학년도부터 반도체, 소프트웨어(SW)·통신, 기계·전자 등 5개 첨단분야에서 석·박사 정원이 1303명 늘어난다. 

 

교육부는 기술혁신을 이끌 신기술 분야의 고급 인재양성 수요 증가에 대응하기 위해 2023학년도 반도체 등 첨단분야 석·박사 정원을 증원한다고 29일 밝혔다. 

 

첨단분야 석·박사 정원은 24개 대학, 69개 학과(전공)에서 석사 907명, 박사 396명으로 총 1303명이다. 

 

반도체 621명, ​SW·통신 341명, 기계·전자 117명, ​에너지·신소재 115명, ​생명(바이오) 109명​​이다.

 

수도권 대학에서는 1,037명, 지방 대학에서는 266명이 증원된다. 국·공립 대학이 483명(37.1%), 사립 대학이 820명(62.9%)을 모집한다. 

 

첨단 신기술 분야 석·박사 정원을 증원한 대학원은 대학별 여건에 따라 2023학년도부터 대학원 석․박사 과정의 신입생을 선발하여 해당 교육과정을 운영할 수 있다.

 

이주호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반도체 등 첨단신기술 분야는 국가 생존전략 차원에서 대응이 필요하다. 석·박사 정원 증원을 통해 우리나라가 신기술 분야를 선도할 고급인재를 적시에 양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2022-12-29 16:51:38]
이전글 중대한 교권침해 학생부에 남는다..피해교원 보호 강..
다음글 온라인으로 석사학위 취득..일반대학 17개교 선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