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교육
 
초중고 디지털 역량 강화..75개 대학·기업 교육캠프 운영  [2022-12-12 14:05:33]
 
 19일부터 '디지털 새싹' 누리집 확인 가능

[시사투데이 이한별 기자] 초중고 학생들이 방학기간 중 디지털 역량을 키울 수 있는 ​​시간이 마련된다.

 

교육부는 17개 시도교육청, 한국과학창의재단과 함께 12일 '디지털 새(New)싹(Software·AI Camp) 캠프' 운영기관 선정결과를 발표하고 캠프 사업의 성공적 추진을 위한 비전 선포식을 한성대학교에서 개최한다. 

 

디지털 새싹 캠프는 전국의 초·중·고 학생들에게 소프트웨어와 인공지능에 대한 관심과 흥미를 유발하고 체험과 교육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전국단위로 처음 실시되는 방학 중 교육 사업이다. 대학 59개, 기업 16개 총 75개 기관에서 소프트웨어와 인공지능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이번에 선정된 운영기관들은 각 기관이 자율적으로 계획한 캠프운영 내용과 횟수·기간·수업시수·학생 수 등 규모에 따라 5~40억 원 이내의 예산을 지원 받는다.

 

캠프는 학교로 찾아가는 '방문형 캠프', 특정 장소에 모여 진행하는 '집합형 캠프', 온오프라인 병행 캠프 등 다양한 방식으로 운영된다.

 

약 10만 명의 학생들에게 정규 교육과정과 연계한 소프트웨어·인공지능 기초·심화교육, 프로젝트 기반 공동학습, 코딩실습 등이 제공된다.

 

특히 캠프 운영 대학들은 정보교육을 필수로 받지 못한 현재 고등학교 2학년 학생들을 대상으로 예비 대학생 캠프와 연계 대학에서 필요한 소프트웨어·인공지능 기초소양교육을 실시한다. 

 

기업들은 전체 프로그램의 절반 이상을 서울·경기·인천 외 지역에서 개설해 지역별로 균형 있게 캠프를 운영할 예정이다. 

 

또한 일부 대학과 기업들은 특수교육대상자, 다문화 배경 학생, 도서·벽지학교 학생 등 소프트웨어·인공지능 교육 소외계층에 대한 특별캠프도 운영할 계획이다. 

 

'디지털 새싹 캠프'는 겨울방학 기간인 올해 12월 말부터 내년 2월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각 운영기관은 19일부터 수시로 학생들을 모집한다. 학생들은 학년, 디지털 역량 수준과 흥미, 원하는 일정·시간·장소에 따라 다양한 캠프에 무료로 참가할 수 있다.

 

이주호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비전 선포식에서 "민·관·학이 협력해 운영하는 이번 디지털 새싹 캠프는 우리 학생들이 방학 기간 디지털 역량을 키울 수 있는 선물과 같은 시간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했다. 


[2022-12-12 14:05:33]
이전글 교사의 학생지도 근거 마련..'초·중등교육법' 국회..
다음글 취업 후 상환 학자금대출 '특수·전문대학원생'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