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교육
 
올해부터 5년간 디지털 인재 100만명 양성..초중등 정보교육 확대  [2022-08-22 13:36:14]
 
 '디지털 인재양성 종합방안' 보고

[시사투데이 홍선화 기자] 정부가 올해부터 2026년까지 5년간 100만명의 디지털 인재 양성에 나선다. 

 

교육부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고용노동부, 산업통상자원부 등 관계부처와 함께 ‘디지털 인재양성 종합방안’을 마련해 22일 발표했다. 

 

이번 방안에 큰 틀은 디지털 산업계에서 활약할 전문인재부터 인문‧사회계열 등 전공 분야에 디지털 기술 융합 인재, 일상에서 디지털 기술에 친숙하게 구사하는 인재 등 수준별 정책을 통해 초급 16만명, 중급 71만명, 고급 13만명 양성을 추진하는 것이 목표다.  

 

우선 2026년까지 21개 분야에 ‘디지털 혁신공유대학’과 ‘신산업특화 전문대학’ 사업을 확대하고 2027년까지 ‘소프트웨어(SW)중심대학’ 100개교를 지정해 첨단분야 전공자를 늘릴 계획이다.

 

4단계 두뇌한국21 사업을 통해 신진연구인력을 육성하고 인공지능, 확장가상세계(메타버스), 사이버보안, 빅데이터 등 디지털분야 대학원도 늘릴 예정이다.

 

올해부터 영재학교·과학고 대상 소프트웨어(SW)·인공지능(AI) 특화 교육과정을 시범 운영하고 2025년까지 영재학급도 70개로 확대해 운영한다. 디지털 분야 산업수요 맞춤형 고등학교(마이스터고)도 현재 6개교에서 권역별 1~2개교로 확대 운영한다. 

 

아울러 인문‧사회 등 다양한 전공 분양에 디지털 기술을 융합하도록 대학과 민간이 연계한 집중 교육과정 '부트캠프'도 내년에 도입한다. 

 

기업이 주도가 되는 다양한 디지털 교육과정 운영을 지원하고 자체 디지털 교육과정 운영 기업을 ‘디지털 선도(리더스) 클럽’으로 인증해 인프라 지원, 정부 연구개발(R&D) 사업 가점 등의 혜택을 부여한다.

 

일상에서 디지털 기술을 활용하는 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대학혁신지원사업을 통해 교양교육, 인공지능(AI)튜터링 등 대학의 디지털 교육도 확대한다. 병사 복무 중 자기개발과 전역후 취창업 지원을 위한 맞춤형 디지털 온라인 교육도 제공한다. 

 

디지털교육의 저변 확대를 위해 초등학교 정보선택과목 도입, 중고교 개설과목 확대, 초중학교 컴퓨터언어(코딩)교육 필수화를 통해 공교육 내에서 디지털 역량을 함양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이를 위해 2025학년도부터 적용되는 2022 교육과정 개정을 통해 초등학교 34시간, 중학교 68시간 이상 편성한다. 디지털 교육 소외지역인 농어촌 초등학교 1,800개교에는 디지털 튜터를 배치하게 된다. 

 

대학 교수로 재직자, 퇴직자, 비정규 교육기관 교‧강사, 해외교원 등을 활용하기 위한 규제 개선, 지원책 마련, 데이터베이스 구축도 추진한다.​ 


[2022-08-22 13:36:14]
이전글 교육복지사업 도움 필요한 '학생'에게 직접 지원
다음글 2025학년도 수능 2024년 11월 14일 실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