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교육
 
교육부, 3D프린팅 유해물질 시험 통과 소재만 사용 조치  [2022-03-10 15:19:11]
 
  교육부 세종청사 전경
 범부처 ‘3D프린팅 안전 강화 대책’ 발표

[시사투데이 이한별 기자] 정부가 유해물질 시험과 검증을 통과한 3D프린팅 ​소재가 학교나 공공기관 등에 조달되도록 안전을 강화한다.  

 

정부는 관계부처 합동으로 이러한 내용의 ‘3D프린팅 안전 강화대책’을 마련해 8일 발표했다.

 

3D프린팅은 필라멘트라는 소재에 고열이 가해지는 작업 과정에서 미세입자 및 휘발성유기화합물이 방출돼 충분한 안전조치 없이 3D프린팅 작업을 할 경우 건강상 위험 우려가 높다. 이에 정부는 기존보다 강화된 안전대책을 마련해 체계적으로 관리할 방침이다. 

 

우선 유해물질 방출이 적은 3D프린팅 소재와 장비 보급을 확대한다. 3D프린팅 작업 중 방출되는 유해물질 시험·검증을 통과한 소재가 조달되도록 관련 규격을 개정하고 학교와 공공기관 등이 조달물품을 사용하도록 조치할 예정이다.​

 

​‘3D프린팅 안전 가이드라인’을 전면 개정해 작업 시 방출될 수 있는 유해물질과 인체 영향 정보 등을 함께 제공하도록 했다. 또한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에 ‘3D프린팅 안전센터’를 설치해 이용자에게 안전정보와 안전컨설팅을 제공할 계획이다.

 

3D프린팅 안전 이용이 현장에 착근되도록 매년 실태조사를 실시해 학교, 연구기관 등 3D프린팅 활용 기관의 안전을 점검하고 안전 미흡 기관은 이용을 자제하도록 권고할 계획이다. 실태조사를 통해 3D프린팅 안전이 미흡한 학교의 경우 3D프린팅 실습실 안전환경 개선을 추진할 예정이다.

 

아울러 정부는 관계부처, 안전전문가와 함께 민관합동 ‘3D프린팅 안전 대응반’을 운영해 동 계획이 차질 없이 이행되도록 점검할 계획이다.​


[2022-03-10 15:19:11]
이전글 새학기 전국 유초중고 97.7% 등교수업..일평균 2만910..
다음글 저소득층 중고교생 재능 지원..'꿈사다리 장학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