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교육
 
새학기 학교가 확진자 발생 시 '자체조사'..이동식 PCR검사실 투입  [2022-02-07 17:11:42]
 
 2022학년도 1학기 방역 및 학사 운영방안 발표

[시사투데이 이선아 기자] 3월 개학을 앞두고 학교 내 코로나19 방역체계가 기존 방역당국 조사에서 ‘학교별로 진단검사를 실시하는 자체 조사’로 바뀐다. 

 

교육부는 ‘오미크론 대응 2022학년도 1학기 유·초·중등 및 특수학교와 대학의 방역 및 학사 운영방안’을 7일 발표했다. 

 

이번 조치는 오미크론 변이 특성을 고려해 맞춤형 학교방역 조치를 강화하고 지역별·학교별 감염현황과 특성을 고려해 유연한 대응이 가능하도록 전환한 것.

 

우선 학교 내 확진자 발생 시 방역당국에서 제시한 기준에 맞춰 학교가 자체적으로 접촉자를 분류해 신속항원검사 또는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지원하는 등 상황에 맞게 대응하게 된다. 

 

접촉자 중 유증상자, 고위험 기저질환자는 곧바로 선별진료소에서 PCR 검사를 받고 음성인 경우 등교가 가능하다. 그 외 접촉자 중 무증상자는 7일간 3회 이상 신속항원검사를 실시해 각각 음성인 경우 등교할 수 있다.

 

또한 전체 학생과 교직원의 약 20% 수준의 신속항원검사 키트를 각 교육청 예산으로 두어 필요시 활용한다. 미접종자가 많은 유·초등학생은 약 10%를 추가해 구비하도록 했다. 교육부는 전국 유초중고교에서 사용할 자가검사키트가 매달 650만개 필요할 것으로 내다봤다. 

 

아울러 시도교육청에 이동이 가능한 현장 PCR 진단검사실도 설치해 확진자 발생 학교에 대한 신속한 방문 검사를 실시하고 지난해 도입됐던 이동 검체팀을 병행해 운영한다. 

 

이와 함께 학교와 지역에 맞는 탄력적인 학사운영 기준도 마련했다. 학사운영 유형은 크게 '정상교육활동', '전체등교+(비)교과활동 제한', '밀집도 조정을 통한 일부등교(일부원격)수업', '전면원격수업'으로 구분해 지역과 학교에서 정하도록 했다. 

 

정상등교나 부분등교 등 학사운영 기준은 ‘학내 재학생 신규 확진 비율 3%’ 또는 ‘학내 확진자와 격리자 등교중지 비율 15%’를 토대로 정할 수 있다. 

 

다만 지푯값을 일률적으로 적용하는 경우 다양한 상황을 반영하지 못해 학교에 오히려 혼란을 초래할 수 있는 점을 고려해 학교급별, 학년별, 학교규모별, 교육지원청별 특성을 반영해 정하도록 했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교육부는 신속항원검사, 현장 이동형 신속 PCR 검사를 새롭게 도입하고 방역물품을 안정적으로 지원해 학교 내 감염위험을 최대한 낮추고 학사운영은 현장 주도성이 살아나는 방향으로 대응체계를 전환할 것이다”고 했다.​


[2022-02-07 17:11:42]
이전글 유치원 보건·영양교사 배치 근거 명확히..'유아교육..
다음글 10년 이상 운영 사립유치원 '가업상속공제' 대상 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