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문화·연예
 
지역별 차별화된 축제 구현..'문화관광축제 콘퍼런스' 개최  [2023-11-16 10:01:36]
 
 태국·일본 등 해외 축제 전문가 초빙

[시사투데이 이한별 기자] 문화체육관광부는 16, 17일 메종글래드 제주 컨벤션홀에서 '2023 문화관광축제 콘퍼런스'를 개최한다.

 

문체부는 지역특산물, 전통문화, 관광자원 등을 관광 상품화한 전국 1100여 개 지역축제 중 경쟁력 있는 축제를 '문화관광축제'로 지정해 지원하고 있다.

 

이번 학술대회에서는 전국 66개 지자체, 축제 전담기관의 문화관광축제 담당자를 비롯한 산·학·연·관 전문가 1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문화관광축제의 세계적 축제로의 발전 방안과 지역별로 차별화된 축제 구현을 위한 의견을 나눌 계획이다. 특히 올해는 해외 축제 전문가를 초빙해 기조 강연을 진행한다. 

 

첫날인 16일 태국관광공사 술라다 사루틸라반 치앙마이 사무소장이 세계적으로 알려진 '송크란축제(태국 설날 물축제)'의 성장 과정과 축제 운영 비법, 홍보 성공 사례를 공유한다. 17일에는 일본 축제 기획기업 ㈜오마츠리재팬의 야마모토 요헤이 대표가 관광수출 자원으로 성장하고 발전한 우수 일본 축제(마츠리) 사례를 발표한다.

 

국내 전문가 발표도 준비했다. 한양대 이훈 교수와 한국문화관광연구원 오훈성 박사는 '축제 콘텐츠의 위기와 대응 방안'이라는 주제로 강연과 토론을 이어간다. 

 

아울러 2024년-2025년 문화관광축제 지정·평가 절차와 새롭게 추진하는 '글로벌 축제 육성사업' 계획을 발표해 축제 정책에 대한 전국 지자체 담당자들의 이해도를 높일 계획이다. 

 

문체부는 이번 학술대회를 통해 우리 축제의 세계적인 발전 방향을 조망하고 바가지요금과 환경오염 문제 등 지역축제가 당면한 위기 대응 필요성에 공감대도 형성할 예정이다. 

 

문체부 유인촌 장관은 "매력적인 축제는 지역을 넘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경쟁력 있는 관광 콘텐츠로 세계인의 사랑을 받을 수 있다 문화로 이뤄내는 지역 균형발전에 문화관광축제가 핵심적인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체계적으로 지원하겠다"고 했다. ​ 


[2023-11-16 10:01:36]
이전글 겨울철 캠핑 일산화탄소 경보기 준비..텐트 내 환기구..
다음글 올해 스포츠영웅은 누구..최종후부자 국민지지도 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