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문화·연예
 
전국 18개 사립박물관·미술관 온라인으로 관객과 소통  [2022-02-03 14:07:37]
 
 온라인콘텐츠 제작 지원 사업 결과물 330건 공개

[시사투데이 김경희 기자] 전국의 18개 사립박물관과 미술관이 다양한 콘텐츠로 관객들을 찾아간다.

 

문화체육관광부는 국립박물관문화재단과 함께 추진한 ‘2021년 사립 박물관·미술관 온라인콘텐츠 제작 지원 사업’ 결과물을 기관별 온라인채널과 집콕문화생활(Culture.go.kr/home)을 통해 공개한다.

 

이번에 공개하는 온라인콘텐츠는 전시 기획 과정을 참신하게 담은 연속물부터 애니메이션 콘텐츠, 가상현실 콘텐츠 등 총 330건이다. 

 

전북 교동미술관의 ‘아트-잇(Art-it)’ 콘텐츠는 지역 기반 명장들과 신진 예술가의 협업으로 지역 문화예술 교류의 장을 마련했다. 

 

경기 블루메미술관의 비대면 기획 ‘테이블’ 시리즈는 미술관이 가진 정원(庭園)문화라는 콘텐츠를 전시하고 이를 글자와 음악, 영상 등으로 풀어냈다. 전남 영암곤충박물관은 곤충을 기르는 방법부터 곤충을 채집해 박물관에 전시하는 과정 등을 담은 연속물 콘텐츠를 제작했다. 

 

한편, 문체부는 세계적 감염병 유행 상황에서 비대면 콘텐츠 수요가 높아짐에 따라 박물관과 미술관이 온라인콘텐츠 경쟁력을 높일 수 있도록 지난해부터 ‘사립박물관·미술관 온라인콘텐츠 제작 지원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해 사업 공모로 18개의 사립박물관·미술관이 선정됐다. 올해 사업 공모는 지난해 12월 23일부터 진행 중으로 3일부터 7일까지 신청 서류를 접수한다. 

 

자세한 사항은 (사)한국박물관협회 누리집(museum.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이번 사업으로 박물관·미술관이 온라인을 통해서도 관람객에게 한층 더 가까워지기를 바란다”고 했다. 

 


[2022-02-03 14:07:37]
이전글 '스파걸' 미스몰리·무용인 김용우 춤으로 베이징올..
다음글 국립세계문자박물관에 어울릴 문자 활용 캐릭터 공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