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사회·복지
 
복지부, 노숙인복지시설 확진자 발생 적극 대응..1억원 지원  [2022-03-10 15:33:47]
 
  보건복지부 세종청사 전경
 동네 병·의원 신속항원검사 비용, 시설 내 재택치료 업무수행 경비 등 비용 지원

[시사투데이 정미라 기자] 보건복지부는 노숙인복지시설이 확진자 발생에 적극 대응하도록 전국노숙인시설협회, (사)한국노숙인복지시설협회, 노숙인복지실천협회 3개 협회와 단체에 1억 원을 지원한다.

 

이번 예산지원은 최근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확산으로 노숙인복지시설 내 집단 감염 사례가 증가함에 따라 마련됐다. 

 

노숙인복지시설에서 확진자 발생 시 동네 병·의원과 협력해 신속하게 확진자를 선별해 격리할 수 있도록 전문가용 신속항원검사와 관련된 비용을 지원받게 된다.

 

또한 간호인력이나 종사자 등 시설 내 재택치료 업무지원을 위한 방역물품 구입, 접종 미완료 종사자·입소자 등 선제검사 비용, 조리원의 코로나 확진으로 시설 내 급식 중단 시 외부 급식 또는 도시락 구매 비용 일부 등도 지원된다.

 

긴급 예산수요가 발생한 노숙인복지시설은 한국노숙인복지시설협회, 전국노숙인시설협회, 노숙인복지실천협회에 신청해 소요 경비 일부를 지원받을 수 있다. 

 

복지부 김혜인 자립지원과장은 “이번 지원을 통해 지리적으로 무료 선별진료소 이용이 불편하거나 집단 감염으로 확진자 관리 업무가 증가한 노숙인복지시설의 재정적 부담이 완화되길 바란다”며고 했다. 

 


[2022-03-10 15:33:47]
이전글 코로나 확진 산모 의료기관에 '분만 격리관리료' 지..
다음글 권익위, "승객, 택시기사 ‘도중하차’ 신고 시 양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