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경제
 
국토부, 효율·안전·친환경 갖춘 '스마트물류센터' 2개소 지정..최대 2% 이자 지원  [2024-05-28 10:51:04]
 
  CJ 대한통운 용인 물류센터
 올해 CJ대한통운· BYC 물류센터 신규..총 45개소 인증

[시사투데이 정명웅 기자] 국토교통부는 28일 CJ대한통운 용인 물류센터와 BYC 완주 물류센터를 올해 '제1호 스마트물류센터'로 인증한다.

 

스마트물류센터 인증제도는 첨단·자동화된 시설과 장비를 도입해 효율성·안전성·친환경을 갖춘 물류센터를 국가가 인증하는 제도다. 2021년 7월 도입 이후 이번 인증까지 총 45개소를 인증했다. 

 

스마트물류센터로 인증 받으면 건축 또는 첨단·자동화 장비 구입에 필요한 비용의 대출이자 일부(0.5~2%p(포인트))를 지원받을 수 있다. 

 

그간 인증 받은 45개 스마트물류센터는 지난해 총 9318억원 규모의 대출에 대해 143억원의 이자를 지원받았다.

 

이번에 1등급 인증을 받은 CJ대한통운 용인 물류센터는 3개 온도대역(상온·냉장·냉동)으로 구성돼 다양한 고객사의 입고부터 출고까지 책임지는 대표적인 풀필먼트(Fulfillment) 물류센터다. 풀필먼트는 물류 전문업체가 입고, 보관, 포장, 배송, 재고관리 등의 물류 모든 과정을 담당하는 방식이다.  

 

BYC 완주 물류센터는 자동화 물류시스템을 통해 보관·분류·출고를 일원화해 전국을 대상으로 기업-기업 간, 기업-소비자 간 주문을 처리할 수 있다. 

 

해외공장에서 생산돼 수입된 물품을 재포장한 후 유통하는 BYC 주문 특성에 따라 인력 소모와 업무강도를 최소화하기 위해 GTP(Goods To Person)기반의 시스템을 갖출 계획이다. GTP는 작업자가 출고할 상품을 직접 가지러 가지 않아도 상품이 작업위치로 옮겨지는 자동화 시스템이다.  

 

국토부 김근오 물류정책관은 "스마트물류센터 인증제도는 민간 물류기업을 지원하는 핵심 사업으로 업계의 관심 및 참여도가 높아지고 있다"며 "앞으로도 스마트물류센터 확산을 통해 물류산업이 미래 신성장동력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했다.

 


[2024-05-28 10:51:04]
이전글 금융결제원, 태국 ATM에서 실물카드 없이 모바일 앱으..
다음글 독일 머크사, 대전에 바이오 핵심 원부자재 생산공장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