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정치·통일
 
대통령실, 채상병 사건 수사 외압 의혹 관련 이종섭 전 국방부 장관 출국에 대해 "공수처 소환·수사 필요하면 오겠다 약속"  [2024-03-11 18:20:53]
 
  이종섭 국방부 장관이 지난해 9월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수사 방해나 수사 차질이 빚어진다거나 하는 것은 맞지 않는 주장"

[시사투데이 전해원 기자] 대통령실은 신임 주호주대사가 된 이종섭 전 국방부 장관의 출국 문제와 관련해 "언제든지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에서 수사가 필요하다면 오겠다는 약속을 하고 나간 것"이라고 밝혔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11일 용산 대통령실에서 취재진과 만나 "(이 전 장관은) 공수처에 '수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 그리고 '공수처에서 소환을 하거나 수사가 필요해서 와야한다고 하면 언제든지 오겠다'라는 약속을 하고 나간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그렇기 때문에 수사를 방해한다거나 수사에 차질이 빚어진다거나 하는 것은 맞지 않는 주장"이라고 반박했다. 

이 관계자는 "(이 전 장관이) 출국금지가 된 이후 수개월 동안 한 번도 소환을 안 했지 않나"라며 "언제 소환해서, 언제 조사할 줄 알고, 고발됐다는 이유로 계속해서 아무 일도 하지 못한다는 것인데 그럴 수도 없는 노릇"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공수처도 이런 부분을 잘 조율해서 출국금지가 해제되고 호주대사로 호주에 간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전 장관은 '해병대 채상병 사건 수사 외압 의혹'으로 수사를 받던 중 주호주 대사로 임명돼 어제(10일) 출국했다. 

그는 윤석열 대통령으로부터 신임장 원본은 받지 않고 출국한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는 이 대사의 신임장 원본을 조만간 외교행낭으로 호주 현지에 보낼 방침이라고 밝혔다. 

법무부는 지난 8일 이 전 장관의 출국금지를 해제한 바 있다.

 


[2024-03-11 18:20:53]
이전글 조태열 외교부장관, 美 미시간 주지사 만나…"한-미..
다음글 韓·美, 인도·태평양과 아프리카 지역 내 개발협력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