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정치·통일
 
제15차 한일 고위경제협의회 서울서 8년만에 개최..."신시장 확보‧공급망 안정화‧다변화 위해 양자 및 소다자 차원의 소통‧협력 강화"  [2023-12-21 19:41:37]
 
  강재권 외교부 경제외교조정관(오른쪽)과 오노 게이치 일본 외무성 외무심의관(사진=외교부)
 "경제안보 정책 협력‧경제분야 실질협력‧지역‧다자 협력 등 양국 관심사안에 대해 의견 교환"

 

[시사투데이 윤용 기자]​ 강재권 경제외교조정관과 오노 게이치 일본 외무성 외무심의관이 참석하는 제15차 한일 고위경제협의회가 오는 21일 서울에서 8년 만에 열렸다.

 

한‧일 고위경제협의회는 1999년 시작돼 양국을 오가며 정례적으로 개최됐지만 2016년 말 부산의 일본 총영사관 앞에 위안부 소녀상이 설치된 데 대한 반발로 일본 정부가 일방적으로 중단시킨 바 있다.

 

외교부에 따르면 양국 대표단은 양국 경제협력 현황을 점검하고 경제안보 정책 협력, 경제분야 실질협력, 지역‧다자 협력 등 양국 관심사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또 양국 간 교역‧투자가 코로나 이전 수준으로 빠르게 회복되는 등 양국 협력의 잠재력을 온전히 발휘할 수 있도록 제반 분야에서 노력해 나가기로 했다.

 

아울러 각국의 경제안보 외교 정책과 추진 방향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고 신시장 확보와 공급망 안정화‧다변화를 위해 양자 및 소다자 차원의 소통과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양국 간 핵심‧신흥기술 협력을 발전시켜 나가기 위한 방안도 논의했다.

 


[2023-12-21 19:41:37]
이전글 정부, 중대본 2단계 격상···대설특보 경보 지역 확..
다음글 윤석열 대통령, 세종시 국립어린이박물관 개관식 참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