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정치·통일
 
홍준표 대구시장, "옳은 말 호응 풍토보다 우리끼리라는 잘못된 기득권 카르텔이 너무 강하다"  [2023-10-16 14:10:00]
 
  지난 8월 30일 대구 치맥 페스티벌에서 홍준표 대구시장과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
 국힘 의원총회에서 김기현 대표 중심 단합 주장 의원들 많았던 점 겨냥한 것으로 풀이

[시사투데이 전해원 기자] 홍준표 대구시장은 16일 국민의힘을 향해 "옳은 말을 호응해 주는 풍토보다 우리끼리라는 잘못된 기득권 카르텔이 너무 강하다"고 밝혔다.

 

홍 시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이준석 전 대표 기자회견문을 보니 시의적절하긴 하다"고 적었다.

 

홍 시장은 "우리 당에는 옳은 말을 호응해 주는 풍토보다는 우리끼리라는 잘못된 기득권 카르텔이 너무 강하다"며 "줄서기를 잘하면 정치생명이 길다는 잘못된 정치문화가 심화돼 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잘 수습되었으면 좋으련만"이라고 덧붙였다.

 

홍 시장은 전날 의원총회에서 김기현 대표를 중심으로 한 단합을 주장한 의원들이 많았던 점을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국민의힘은 지난 15일 서울 강서구청장 보궐선거 참패에 따른 긴급 의총을 열고 김기현 지도부를 재신임하기로 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늘의 사자성어는 결자해지(結者解之)"라며 "국정운영 방침이 엄석대처럼 투박하지 않기를 바랐고 간신배들 아첨 속 대통령이 벌거숭이 임금님이 되지 않길 기대했다"고 비판했다.

 

이 전 대표는 "어제(15일) 의총에서 많은 사람들이 의견을 이야기했다고 한다. 그런데 모든 분들이 꼭 해야 하는 말은 하지 않았다"며 "이렇게 민심의 분노를 접하고 나서도 대통령 국정운영 기조가 바뀌어야 한다는 이야기를, 그리고 당은 더는 대통령에게 종속된 조직이 아니라는 말을 하는 것이 그렇게도 두려운가"라고 지적했다.

 


[2023-10-16 14:10:00]
이전글 윤석열 대통령, 한일·일한 친선협회 대표단 접견.....
다음글 한미 북핵수석대표 "엄중한 한반도 정세와 관련해 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