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정치·통일
 
한덕수 국무총리, "정부, AI 디지털 시대에 대비해 한글의 가치를 더 많은 세계인과 나눌 수 있도록 최대한의 노력 기울일 것"  [2023-10-09 17:31:55]
 
  한덕수 국무총리(사진=뉴시스)
 "세종학당 2027년까지 350개소로 확대·정보화 박차"

[시사투데이 윤용 기자] 한덕수 국무총리는 9일 "오늘은 우리 겨레의 스승이신 세종대왕께서 한글을 반포하신 지,577돌"이라면서 "이처럼 뜻깊은 날을 온 국민과 함께 경축한다"고 말했다. 

 

한 총리는 이날 세종시 예술의전당에서 진행된 제577돌 한글날 경축식에서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이 대독한 기념사를 통해 "올해에는 세종대왕의 이름으로 도시를 만들고,마을과 도로 이름도 순우리말로 지은 세종특별자치시에서 경축식을 하게 되어 그 의미가 더욱 크다"고 했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이어 "한글은 문자를 창조한 사람과 함께,창제 원리와 그 속에 담긴 철학이 온전히 전해지는 세계 유일의 문자이며,그 자체로 우리 민족의 자긍심이자 인류의 위대한 문화유산"이라면서 "이미 전 세계 석학들이 한글의 독창성과 과학적 우수성에 찬사를 보내고 있으며 최근에는 디지털 시대에 가장 적합한 문자로 평가받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 총리는  "AI 시대를 이끌어나갈 세계인의 언어가 바로 한글이 될 것이다. 국내 기업뿐 아니라 글로벌 기업들도 한국어 서비스를 앞다투어 제공하며 우리말에 기반한 AI 환경 구축에 뛰어들고 있고 우리 고유의 언어와 문자 체계로 '초거대 언어모델 개발'이라는 새로운 영역을 개척하는 것은 참으로 가슴 벅차고 놀라운 일"이라고 전했다.

 

특히  "정부는 AI 디지털 시대에 대비하고 한글의 가치를 더 많은 세계인과 나눌 수 있도록 최대한의 노력을 기울여 나가겠다"며 "AI 산업을 선도할 수 있는 한국어 자원을 확대하고 다변화되는 언어환경에 유연하게 적응해나갈 수 있도록 어문규범을 체계적으로 정비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지역, 세대, 성별에 따른 언어와 디지털 언어는 물론 수어·점자 등의 언어자료까지 분석해 다양성을 포용할 수 있는 기반도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지난해에만 전 세계 85개국 약 240여 개의 세종학당에서 12만 명의 학생들이 한국어를 배웠으며,해외에서 한국어능력시험에 지원하는 사람도  연간 37만 명에 이르고 있다"고 소개했다.

 

한 총리는 "세계 속의 한글 확산에도 지속적으로 힘쓰겠다.정부는 세종학당을 2027년까지 350개소로 확대해 한국문화를 더욱 넓고 깊이 있게 알리겠다.관련 전문 인력의 역량을 끌어올리고 국가적 지원을 통해 한글문화의 산업화와 정보화에도 박차를 가하겠다"고 언급했다.

 

아울러 "우리의 문화가 K-컬처라는 이름으로 세계인의 심장을 두드리고 대한민국의 위상을 드높였던 저력의 바탕에도 우리의 한글이 있었다"며 "한글에 대한 자긍심을 다시 한번 가슴에 새기는 시간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끝으로 "한글은 문자를 창조한 사람과 함께 창제 원리와 그 속에 담긴 철학이 온전히 전해지는 세계 유일의 문자" 한글의 세계사적 의의를 역설한 뒤 "백성을 위해 문자를 만든 군주는 역사상 세계 어디에도 없었다"고 했다.

 


[2023-10-09 17:31:55]
이전글 한덕수 국무총리, "출범 3년차 되는 내년 국민들께 ..
다음글 윤석열 대통령, 한일·일한 친선협회 대표단 접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