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photo news
 
산림청, 올해부터 3년간 왕벚나무 기원·자생 여부 연구  [2023-03-24 11:27:30]
 
  제주도 봉개동 제주왕벚나무
 

[시사투데이 이윤재 기자] 산림청 국립수목원은 2018년 제주왕벚나무(Prunus x nudiflora)가 우리나라 고유의 특산식물로 밝혀진 데 이어 널리 식재되고 있는 왕벚나무(Prunus x yedoensis)의 기원과 자생 여부 등을 확인하기 위한 연구를 올해부터 3년간 추진한다고 밝혔다.


[2023-03-24 11:27:30]
이전글 대한체육회, 중앙유라시아문화교류축제위원회와 업무..
다음글 제2의 검정고무신 사태 방지 개선 창작자 좌담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