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12월05일 (토) 1:35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자매지 뉴스 > performance/movie
 
ㆍ개봉 예정 영화 <검사외전>
 
  영화 검사외전 포스터
 

[시사투데이 전해원 기자]  국내 영화계를 대표하는 황정민, 강동원의 만남으로 개봉 전부터 뜨거운 화제와 기대를 한몸에 받은 영화 <검사외전>이 오는 2월 3일 드디어 관객들을 찾아온다. <검사외전>은 다혈질 성격의 변재욱 검사(황전민)가 살인 누명을 쓰고 수감돼 교도소에 만난 전과 9범의 꽃미남 사기꾼인 한치원(강동원)과 손잡고 누명을 벗으려 의기투합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황정민과 강동원이 처음 호흡을 맞추는 영화라는 점에서 <검사외전>을 향한 기대감은 한층 고조되고 있다. 거친 수사 방식으로 유명한 다혈질 검사 '변재욱'은 취조 중이던 피의자가 변사체로 발견 되면서 살인 혐의로 체포된다. 꼼짝없이 살인 누명을 쓰게 된 '변재욱'은 결국 15년 형을 받고 수감되기에 이른다.

 감옥에서 복수의 칼날을 갈던 재욱은 5년 후, 자신이 누명을 쓰게 된 사건에 대해 알고 있는 허세남발 꽃미남 사기꾼 '치원'을 우연히 만나게 되고, 그 순간 감옥 밖 작전을 대행해 줄 선수임을 직감한다. 검사 노하우를 총동원해 치원을 무혐의로 내보내고 반격을 준비하는 재욱. 하지만 자유를 얻은 치원은 재욱에게서 벗어날 기회만 호시탐탐 노리면서 이야기는 새로운 국면을 맞이한다.

 <검사외전>은 제목에 들어간 ‘외전’에서 알 수 있다시피, 처음부터 끝까지 유쾌한 기운과 상쾌한 웃음이 살아있는 오락영화다. 설정 자체는 범죄 영화와 출발점을 같이 하지만, 전개 과정에서는 외전의 재치와 기발함이 돋보인다. 시종일관 도처에 잠복해 있는 코믹 코드는 어디로 튈지 모르는 공처럼, 다음 행동이 뭐가 될지 예상이 불가능한 캐릭터와 만나 <검사외전>을 유쾌, 상쾌, 통쾌한 범죄오락영화로 완성했다.

 거기에 덧붙여진 배우들의 개성과 매력, 호연은 기존에 본 적 없었던 배우들의 새로운 모습과 합쳐져 재미를 더욱 배가시킨다. 마음 놓고 즐기고 유쾌하게 웃으면 되는 <검사외전>은 범죄오락영화다. <검사외전>이 국내 영화의 강세를 이어나갈 또 하나의 대작이 될 수 있을지 기대된다.


[2016-02-01 10:07:45]
이전글 개봉 예정 영화 <라스트 위치 헌터>
다음글 화제의 연극 극단 피오르가 선보이는 '우주의 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