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7월14일 (화) 5:28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자매지 뉴스 > hot issue
 
ㆍ코로나19 치료제·백신개발 범정부 지원단 본격 가동
 
  보건복지부 세종청사 전경
 

[시사투데이 홍선화 기자] 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 개발을 위해 범정부 지원단이 가동된다.

 

정부는 2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치료제·백신개발 범정부 지원단 제1차 회의를 열어 치료제⸱백신개발 동향을 점검하고 연구 지원을 위한 제도개선 추진 계획 등을 논의했다.


범정부 지원단은 아직까지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 치료제⸱백신이 없는 상황으로 치료제와 백신이 코로나19 완전 극복을 위해 ‘반드시 넘어야 할 산’이라는 인식에 공감했다. 산업계, 학계, 연구기관, 병원과 정부의 상시적 협업을 통해 치료제·백신 개발 정보를 신속히 공유할 방침이다.


이날 보고된 국내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현황에 따르면, 기존 약물의 적응증 확대(약물재창출) 연구 7종이 임상시험 진행 중이고 신약개발 13건을 포함해 치료제에서 약 20여 건의 주요 연구가 진행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백신도 10여 건 이상의 다양한 후보물질 개발과 연내 임상시험 진입을 목표로 연구가 진행 중이다.


정부는 국내 개발연구를 지원하기 위해 시급한 제도 개선사항 2건을 우선 추진하기로 했다.

 

현재 치료제⸱백신에 대한 임상시험 수요는 폭증하고 있으나 임상시험 지원이 가능한 시간과 대상 환자 수에 제한이 있어 우선순위 기준을 정해 지원을 집중하는 전략적 접근이 필요한 상황. 정부는 환자 안전, 연구윤리, 공공목적, 국제표준 등의 기본원칙을 토대로 실무추진단을 통해 임상시험 지원 우선순위에 관한 세부 판단 기준을 마련하기로 했다.


또한 공용 기관생명윤리위원회(IRB)를 통해 코로나19 관련 연구에 대한 IRB 심의가 신속히 진행도록 지원한다. 임상정보나 환자·완치자 혈액 등을 활용한 연구를 추진할 경우 연구 착수 전에 미리 IRB 심의를 받아야 한다. 이때 연구기관 자체의 IRB를 활용할 경우 기관에 따라 심의 절차가 길게 소요돼 왔다.

 

공용 IRB에서는 우선 오는 29일부터 코로나19 관련 연구 중 IRB 심의 면제가 가능한 연구를 접수받아 신속히 처리하기로 했다. 5월 중에는 산하에 코로나19 관련 연구 심의를 전담할 ‘특별심의위원회’를 신설해 코로나19 연구에 대한 심의 절차도 빠르게 진행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기관에 따라 심의 대기기간이 1~2개월 소요되던 IRB 절차를 1주일 이내로 대폭 단축할 계획이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최근 코로나19 진단도구(키트) 수출 사례에서 보듯이 치료제와 백신 분야도 기업, 대학, 연구기관, 병원과 정부가 힘을 한데 모은다면 충분한 잠재력이 있다. 범정부 지원단을 중심으로 규제개선, R&D 등을 위한 상시 협업체계를 가동하겠다”고 했다.
​ 


[2020-04-24 11:52:49]
이전글 가습기살균제 피해 26명 추가 인정..구제급여 대상 총..
다음글 디지털 성범죄물 제작만 해도 중대범죄로 처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