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7월14일 (화) 5:30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자매지 뉴스 > hot issue
 
ㆍ가습기살균제 피해 26명 추가 인정..구제급여 대상 총 920명
 
  환경부
 

[시사투데이 이윤재 기자] 가습기살균제 피해자로 26명이 추가 인정됐다. 

 

환경부는 21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스퀘어에서 ‘제16차 가습기살균제 피해구제위원회’를 개최해 폐·천식 질환 조사·판정 결과와 천식질환 건강피해 피해등급 판정 등의 안건을 심의 의결했다.


위원회는 폐질환 피해인정 신청자 92명(신규 36명, 재심사 56명)에 대한 조사‧판정 결과를 심의해 이중 1명을 피해가 있는 것으로 인정했다. 또한 천식질환 피해인정 신청자 164명(신규 112명, 재심사 52명)을 심의해 25명을 인정했다.


가습기살균제 건강피해에 대한 구제급여 피인정인은 폐질환 488명, 천식피해 422명, 태아피해 28명 등 총 920명이 됐다. 이는 질환별 중복 인정자는 제외된 숫자다.


특별구제계정으로 지원받고 있는 2,218명을 포함해 가습기살균제 피해구제를 위한 특별법에 따라 지원을 받는 피해자는 2,920명(중복자 제외)이다.


또한 이미 천식질환 피해인정을 받은 피인정인 23명도 이번에 피해등급을 판정해 7명에게 34만원의 요양생활수당이 지원될 수 있도록 의결했다.


환경부 관계자는 “피해구제위원회가 의결한 사항이 차질 없이 이행되도록 만전을 기할 예정이다”고 했다. ​ 


[2020-04-22 12:46:29]
이전글 2024년까지 미세먼지 저감 전기추진 차도선 개발
다음글 코로나19 치료제·백신개발 범정부 지원단 본격 가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