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12월05일 (토) 3:36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자매지 뉴스 > performance/movie
 
ㆍ개봉 예정 영화 <히말라야>
 
  영화 히말라야 포스터
 

[시사투데이 전해원 기자]  휴먼 감동 실화 <히말라야>는 히말라야 등반 중 생을 마감한 동료의 시신을 찾기 위해 기록도, 명예도, 보상도 없는 목숨 건 여정을 떠나는 ‘엄홍길’ 대장과 휴먼원정대의 가슴 뜨거운 도전을 그려냈다.

 ‘엄홍길’ 대장 역의 황정민, ‘박무택’ 대원을 연기한 정우를 비롯해 원정대의 최고참 ‘이동규’ 역의 조성하, 행동파 원정대원 ‘박정복’ 역의 김인권, 원정대의 홍일점 ‘조명애’ 역 라미란, 낭만파 원정대원 ‘김무영’ 역의 김원해, 현실파 원정대원 ‘장철구’ 역의 이해영, 원정대의 든든한 버팀목 ‘전배수’ 역의 전배수까지 충무로 연기파 배우들이 <히말라야>에서 원정대로 의기투합했다.

 엄홍길’ 대장과 후배 산악인 ‘박무택’은 2000년 칸첸중가, K2, 2001년 시샤팡마, 2002년 에베레스트까지 히말라야 4좌를 등반하며 생사고락을 함께한 동료이자 친형제와 다름없는 우애를 나눈 관계였다.

 지난 2005년, ‘엄홍길’ 대장은 히말라야 에베레스트 등정 후 하산 도중 조난 당해 생을 마감한 ‘박무택’의 시신을 거두기 위해 휴먼원정대를 꾸려 해발 8,750m 에베레스트 데스존으로 산악 역사상 시도된 적 없는 등반에 나선다.

 산 사나이들의 뜨거운 우정을 나눈 ‘엄홍길’ 대장과 ‘박무택’ 대원의 관계처럼 황정민과 정우 또한 5개월의 촬영기간 동안 ‘의리 콤비’로서 끈끈한 호흡을 과시했다.

 <히말라야>의 제작 과정은 국내에서는 전례가 없는 최초의 도전이었기에 철저한 준비가 필요했다. 모든 배우와 스탭이 산을 직접 등반하며 촬영하는 것도 쉽지 않았지만, 경사면이나 빙벽에 매달려서 촬영해야 하는 장면이 다수였다.

 <히말라야> 제작진은 사전 리허설과 테스트 촬영을 수십 차례 진행하며 안전을 점검하고 시행착오를 줄이려는 노력을 기울였다. <히말라야>의 카메라 워크는 생생한 현장감을 살리기 위해 1인칭 시점이 주로 사용되었다. 영화로서는 새로운 시도였지만 역동적인 장면을 만들어 내는 데 적격이었다.

  '엄홍길' 대장과 원정대의 감동 실화를 그려낸 영화 <히말라야>는 오는 12월 16일 개봉된다.


[2015-12-02 17:45:27]
이전글 故 김광석의 노래와 사람들의 삶의 풍경을 담은 뮤지..
다음글 '라우더스 패밀리 콘서트' 전석 매진 기록, 인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