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05월21일 (화) 5:52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자매지 뉴스 > hot issue
 
ㆍ혼자 사는 노인 누구나 '응급안전안심서비스' 신청
 
  댁내 설치 기기
 

[시사투데이 정미라 기자] 앞으로 혼자 사는 노인 누구나 응급안전안심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보건복지부는 독거노인 누구나 '독거노인·장애인 응급안전안심서비스' 신청이 가능하도록 대상자 기준을 확대한다고 4일 밝혔다. 

 

독거노인·장애인 응급안전안심서비스는 노인, 장애인 가정 내 화재, 응급호출, 장시간 쓰러짐 등을 감지하고 신고하는 정보통신기술(ICT) 기반의 장비를 설치하는 사업이다.

 

지난해 약 24만 가구에 기기를 설치해 냄비를 태워 발생한 화재 사고를 119에 곧바로 신고하거나 화장실에서 쓰러진 어르신을 응급관리요원이 발견하는 등 총 15만 5천여 건의 응급상황을 신속하게 대응했다. 

 

올해부터는 응급안전안심서비스를 지원받을 수 있는 독거노인의 소득 기준이 폐지돼 누구나 신청이 가능하다. 

 

지원 대상이 아닌 가구도 본인 부담으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해 4분기 중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신청은 가까운 읍·면·동 행정복지센터나 노인복지관 등에 본인 또는 가족이 방문 또는 전화로 할 수 있다. 

 

복지부 염민섭 노인정책관은 "사각지대 없이 안부 확인이 필요한 어르신에 대한 적극적인 발굴과 홍보로 대상자를 확대하겠다"고 했다.​ 


[2024-04-04 10:29:42]
이전글 "폐암으로 가는 길"..담뱃갑 표기 경고그림·문구 ..
다음글 공중보건의사·군의관 파견기간 한 달 연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