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4월20일 (화) 8:00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자매지 뉴스 > hot issue
 
ㆍ서울시·인천시·경기도 관내 유흥시설 집합금지 행정명령
 
  코로나19 정례브리
 

[시사투데이 이선아 기자] 서울시, 인천시, 경기도가 관내 유흥시설에 대해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내렸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11일 서울시, 인천시, 경기도 등 지방자치단체를 중심으로 이태원 클럽 관련 환자 발생상황 및 방역 조치 계획에 대해 논의했다.


서울시는 지난 6일 이태원 클럽을 비롯해 확진자가 방문한 7개 시설의 방역조치를 완료했다. 이어 4월 24일부터 5월 6일까지 이태원 소재 5개 클럽의 출입명부와 CCTV 자료를 확보해 방문자 현황을 파악하고 있다. 이 중 10일 오후 6시까지 클럽 방문 인원 5,517명 중 2,405명과는 통화를 마쳤고 3,112명이 전화를 받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또한 인근 업소를 방문한 사람 전원에 대해 진단검사를 확대해 실시하고 있다. 음성인 경우에도 능동 감시하고 있다. 특히 지난 1일 오후 10시부터 2일 오전 4시까지 킹, 퀸 트렁크 3개 클럽 방문자는 자가격리를 실시하도록 했다.


7일부터는 즉각대응반을 파견하고 용산구, 영등포구, 서대문구, 종로구 등 자치구별로 상황실을 운영하고 있다. 재난문자를 2회 발송해 외출 자제, 진단검사 등을 안내하고 있다.


아울러 서울시는 9일부터 별도 명령 시까지 관내 2,060여 개 유흥시설에 대해 집합금지를 명령했다. 서울시, 자치구, 경찰청 등이 합동으로 301명을 동원해 집합 금지 명령 이행 여부를 점검할 계획이다. 집합 금지 명령을 위반해 영업하다가 확진 환자가 발생하는 경우 치료비, 방역비 등 구상권을 청구할 방침이다.


인천시도 지난달 29일 이후 이태원 소재 킹, 퀸, 트렁크, 더파운틴, 소호, 힘 6개 클럽 방문자에 대해 진단검사를 실시하고 대인 접촉을 금지할 것을 요청하고 있다.


또한 10일 오후 8시부터 관내 클럽, 룸살롱, 노래클럽, 스탠드바, 카바레와 콜라텍에 대해 2주 동안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내렸다. 이를 위반할 경우 최고 징역 2년 또는 2,000만 원 이하의 벌금을 부과하고 감염 확산 시 방역비용을 구상 청구할 계획이다.


경기도는 6개 이태원 클럽을 방문한 관내 주민에 대해 무료로 진단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지난 10일부터는 대인 접촉 금지 명령과 함께 선별진료소에서 건강진단을 받고 역학조사에 응하도록 안내하고 있다.


또한 10일부터 관내 모든 유흥주점, 감성주점, 콜라텍 등 5,730여 개 업소에 대해 2주간 집합금지 명령을 발령해 명령서와 고지문을 업소에 부착하도록 했다. 위반 시에는 벌금을 부과하고 확진자 발생 시 손해배상을 청구할 계획이다.

 

중대본 측은 "지난 4월 29일부터 5월 6일까지 이태원 일대를 방문한 경우 자택에 머무르며 보건소나 1339에 신고한 후 선별진료소에서 검사 받기를 요청한다"고 했다.
​ 


[2020-05-11 13:18:08]
이전글 유통단계 피꼬막 마비성 패류독소 기준치 초과 검출
다음글 부산광역시 자치구 간 관할구역 경계 변경..주민불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