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9월29일 (화) 19:46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자매지 뉴스 > hot issue
 
ㆍ일용직 노동자 57명 임금 체불 후 도피 중 사업주 구속
 
  고용노동부 세종청사 전경
 

[시사투데이 이윤재 기자] 일용직 노동자 57명의 임금 1억5백만 원을 체불한 개인건축업자 윤모씨(남, 54세)가 근로기준법 위반 혐의로 지난 22일 구속됐다.


고용노동부 경기지청에 따르면, 구속된 윤씨는 서울 송파구, 인천시, 경기 하남시 등에서 개인주택 신축 공사현장에서 골조공사 분야를 수주한 후 일용직 노동자를 고용하고 공사금액이 당초 계약금액을 초과했다는 등의 이유로 일용직 노동자 57명의 임금을 체불했다. 


임금 체불로 인해 피해노동자와 그 가족들은 어려운 생활고를 겪으며 극심한 스트레스에 시달려야 했다. 피의자는 2016년부터 2017년까지 일용직 노동자의 임금을 체불하고 도피해 당시에도 체포를 시도했으나 실패해 지명수배 조치했다.


지명수배 조치에도 피의자가 검거되지 않자 올해 11월 경기노동지청 자체적으로 사건을 재기한 후 통신영장을 발부받아 2년여 동안 도피 중인 피의자를 경기 여주시 단현동 소재 피의자 어머니 집 인근에서 체포했다.


피의자는 그 동안 수사기관의 추적을 피하기 위해 경기 여주시에 있는 폐가를 자신의 주민등록상 주소지로 해 놓은 채 2년여 동안 경기 양평군 소재 모텔 등에서 숨어 지내다가 어머니의 집을 신축하기 위해 방문 중이던 피의자를 체포했다.


황종철 고용노동부 경기지청장은 “노동자의 임금 체불에 따른 고통을 외면한 채 죄의식 없이 악의적으로 체불하는 사업주는 앞으로도 끝까지 추적 수사해 엄정하게 책임을 묻겠다”고 했다.​ 


[2019-11-25 10:18:36]
이전글 서해안 미세먼지 상시 감시 '충청권대기환경연구소'..
다음글 대한체육회, 실업팀 대상 스포츠인권 보호 활동 확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