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8월06일 (목) 19:32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자매지 뉴스 > hot issue
 
ㆍ대한체육회, 실업팀 대상 스포츠인권 보호 활동 확대
 
  대한체육회
 

[시사투데이 이지연 기자] 대한체육회는 국가인권위원회에서 발표한 ‘실업팀 대상 인권실태 조사 결과’와 관련해 실업팀 선수들을 위한 스포츠인권 향상 보호 활동을 확대할 예정이다.


우선 체육회는 실업팀 선수의 인권 개선과 합숙소 환경 개선을 위해 시도체육회와 시군구청 직장 운동 경기부 등 관련 단체와 협의할 계획이다. 또한 체육회에서 실시 중인 ‘찾아가는 스포츠인권 교육’을 등록 실업팀이 연 1회 의무적으로 이수하도록 확대했다.


이번 인권위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스포츠인권 교육 프로그램에 성차별 금지, 가정과 직장의 양립, 사생활 침해 예방, 성인지 감수성 향상을 위한 내용을 포함할 예정이다.

 

인권 침해 사건이 발생하는 실업팀에 대해서는 엄격한 규정을 적용해 부적격자를 분리하고 지원금 제한 또는 중단 등 불이익 처분을 적용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지난 주 국가인권위가 토론회에서 정책 개선 방안으로 제시한 ‘실업팀 선수 인권교육과 정기 실태조사’는 대한체육회가 2010년도부터 실시하고 있어 내년 상반기 진행할 예정이다.


또한 체육계의 각종 (성)폭력 및 비위 재발 방지를 위해 가해자에 대한 징계 양정기준을 강화하는 관련 규정을 개정 완료했다. 전체 체육계의 징계 관리를 위한 징계정보시스템은 내년 구축할 계획이다.


‘인권 가이드라인 제정’ 방안도 올해 8월 스포츠인권 가이던스(선수, 지도자, 학부모용)를 제작해 등록팀, 시도체육회(실업팀), 회원종목단체, 체육단체에 배포하고 훈련장, 휴게실, 화장실 등 선수들이 자주 이용하는 장소에 비치한 바 있다.


대한체육회는 스포츠인권 향상을 위해 홍보 스티커와 포스터를 활용해 스포츠인권 인지도를 높이고 스포츠인권 전문강사 63명을 활용한 ‘찾아가는 스포츠인권 교육’을 적극 시행 중이다.


체육회는 “앞으로도 스포츠인 전체의 인권 향상을 위한 방안을 다각도로 강구해 나갈 계획이다”고 했다.
​ 


[2019-11-25 15:22:34]
이전글 일용직 노동자 57명 임금 체불 후 도피 중 사업주 구..
다음글 한-라오스 항만운영 정보 협력 강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