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05월19일 (일) 20:21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기사 > 환경·국제
 
ㆍ12개 면세점 비닐재질 대신 '종이' 쇼핑백 사용 한뜻
 
  1차 포장(타포린백)
 일회용품·유통포장재 줄이기 자발적 협약 체결

[시사투데이 이윤지 기자] 환경부는 15일 오후 서울 중구에 소재한 신세계면세점 명동점에서 한국면세점협회, 12개 면세점과 '일회용품·유통포장재 감량을 위한 자발적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면세점에서 사용되는 비닐재질의 쇼핑백과 완충재(일명 뽁뽁이)를 줄이기 위해 관계기관이 한뜻을 모아 마련했다. 

  

그간 면세점에서는 면세품을 비닐완충재로 과도하게 포장하고 일회용 비닐쇼핑백에 담아 제공하면서 공항 내에서 폐기물이 대량으로 발생하는 문제가 지속적으로 제기돼 왔다. 

  

협약을 통해 면세점 업계는 비닐쇼핑백 대신 종이쇼핑백을 사용하고 고객이 면세품을 주문할 때 쇼핑백 제공 여부도 선택할 수 있도록 개선해 쇼핑백 사용을 최소화한다. 다만 면세점 이용고객 특성상 장거리를 이동하는 점을 감안해 주류, 김치 등 무거운 제품에만 비닐쇼핑백을 제한적으로 사용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12개 면세점은 유통·판매과정에서 사용되는 비닐 완충재 사용량을 2019년 1133톤에서 2027년 567톤으로 50% 이상 줄인다는 목표다. 

 

다만 약한 충격에도 쉽게 파손될 우려가 있는 품목에만 비닐완충재를 사용하고 그 밖의 물품에 대해서는 완충재를 사용하지 않거나 종이재질 완충재를 쓴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그간 비닐쇼핑백에 담긴 면세품이 물류창고, 공항 인도장 등으로 운송될 때 상품 파손을 방지하기 위해 비닐완충재가 많이 쓰였다. 앞으로는 충격 완화 효과가 높은 물류 상자로 대체해 일회용 플라스틱 사용을 줄이기로 했다. 

 

현재 롯데·현대·신세계 등 일부 면세점에서 충격 완화 효과가 높은 물류 상자가 운송 작업에 쓰이고 있는데 이를 다른 면세점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한화진 환경부 장관은 "코로나19 이후 해외여행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상황인 만큼 면세점의 일회용 플라스틱 저감 효과가 상당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 


[2023-09-15 14:25:31]
이전글 교과서에서 보던 멸종위기 '소똥구리' 만나요..태안..
다음글 70년간 독도경비대원 괴롭힌 곤충 '신종 점등에모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