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06월18일 (화) 2:45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기사 > 환경·국제
 
ㆍ교과서에서 보던 멸종위기 '소똥구리' 만나요..태안 200마리 방사
 
  소똥구리
 국립생태원, 2019년부터 연구 추진..가축 분변 환경친화적 처리

[시사투데이 이윤지 기자] 멸종위기종 소똥구리 200마리가 충남 태안에서 방사됐다. 

 

환경부와 국립생태원은 13일 오후 충남 태안군 신두리 해안사구에서 멸종위기 야생생물 Ⅱ급인 소똥구리 200마리를 방사했다고 밝혔다.

 

제주도를 포함한 한반도 전역에서 서식하던 소똥구리는 구충제와 농약의 남용, 방목식에서 공장식으로 변화된 축산 환경, 농기계 상용화 등의 이유로 1960~1970년대 급격히 감소해 현재는 절멸된 것으로 추정된다.

 

이번 방사는 생태원이 2019년부터 몽골에서 소똥구리 원종을 도입해 기초생태연구, 인공증식기술 개발, 야생 적응성 연구를 추진한 후 처음으로 국내 자연 환경에 방사하는 것.

 

신두리 해안사구는 현재 한우를 방목하고 있고 소똥구리 번식에 유리한 모래 토양으로 구성돼 있다. 방사된 소똥구리가 한우의 분변을 활용해 성장하고 이 과정에서 분변을 분해한다면 오염물질 저감, 토양 개량뿐만 아니라 메탄(CH4)가스 분해 등 온실가스 발생을 감소시킬 수 있다. 

 

세창 환경부 자연보전국장은 "가축의 분변을 환경친화적으로 처리하는 소똥구리의 전형적인 모습인 소똥을 굴리는 장면을 볼 수 있을 것이다"며 "파브르 곤충기나 교과서에서만 볼 수 있었던 소똥구리를 미래세대들이 생태계에서 쉽게 관찰할 수 있도록 증식기술을 고도화하고 서식 환경을 개선하겠다"고 했다. 

 

 


[2023-09-14 09:42:28]
이전글 성남 정수장에 수력 이용 '그린수소' 생산시설 준공
다음글 12개 면세점 비닐재질 대신 '종이' 쇼핑백 사용 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