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9월28일 (월) 6:07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투데이 라이프
 
ㆍ어린이 장난감 안전사고 주로 ‘가정’에서 발생..미끄러짐·끼임 등 주의
 
  장난감 품목별 현황 (3년간)
 

시사투데이 전해원 기자] 어린이 장난감 안전사고의 대부분이 가정에서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안전처는 5월 어린이 장난감 구매가 늘어나면서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보호자의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한국소비자원 자료에 따르면, 2014년부터 2016년까지 최근 3년간 14세 이하 어린이 장난감 안전사고는 총 4,336건으로 연평균 1,445건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장소별로는 장난감 안전사고의 68%(2,935건)가 가정에서 발생했고 여가 및 문화 놀이시설 12%(499건), 도로 및 인도 6%(277건), 교육시설 5%(222건) 순으로 나타났다. 

 

품목별로는 장난감 총과 칼, 비행기, 자동차, 팽이, 구슬 등 일반 완구류에 의한 사고가 72%(3,113건)로 가장 많았다. 이어 놀이장비 및 액세서리류 15%(664건), 블록 및 조립 완구류 11%(470건), 휴대용 게임용구류 2%(89건) 순으로 발생했다.  

 

원인별로는 미끄러짐·넘어짐, 부딪힘, 눌림·끼임, 추락 등 물리적 충격 50%(2,166건), 식품 및 이물질 42%(1,807건) 순으로 나타났다. 사고로 인한 위해(危害) 부위를 보면 머리와 얼굴이 75%(3,268건)로 찢어지거나 베이는 경우가 가장 많았다. 특히 6세 이하 어린이는 사물에 대한 호기심이 커 자칫 관심을 소홀히 할 경우 작은 완구와 부품을 입이나 코로 넣거나 장난감에 끼는 사고가 많이 발생했다.   

 

안전처 조덕진 안전기획과장은 “어린이 장난감 안전사고가 가정이나 놀이시설 등 일상생활과 밀접한 환경에서 발생하고 있다”며 “장난감 구입 시 연령에 맞는 장난감을 선택하고 KC 마크, 안전·경고 문구, 사용상 주의사항 등을 꼼꼼히 확인해 줄 것을 당부한다”고 했다.

​ 


[2017-05-19 10:28:18]
이전글 5월 말부터 ‘주민등록번호’ 유출로 피해 입증 시 변..
다음글 수족구병 환자 발생 증가.. 올바른 손씻기 생활화 등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