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9월28일 (월) 4:04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투데이 라이프
 
ㆍ국가기록원, 현존 최고(最古) 일기도 복원 착수
 
  1905년 11월 2일자 일기도(천기도)
 

시사투데이 이해옥 기자] 110여 년 전 우리나라의 기후는 어땠을까? 행정자치부 국가기록원은 ‘세계기상의 날’을 맞아 우리나라에서 가장 오래된 일기도를 비롯한 기상관련 기록물 복원에 착수한다.  

 

1882년 관세 업무를 보기 위한 오늘날의 세관인 ‘조선해관(海關/)’이 창설되면서 기상관측기기가 설치됐고 1904년 본격적인 기상업무가 부산, 목포, 인천, 원산, 용암포(현재 신의주)에 임시관측소가 설치되면서 기상관측이 시작됐다. 

 

현존하는 가장 오래된 근대식 일기도는 1905년 11월 1일자 ‘천기도’로 여기에는 오전 6시, 오후 2시, 오후 10시의 자료들이 기록돼 있다. 국가기록원은 소장 중인 가장 오래된 근대식 일기도를 포함해 기상관측야장, 기상월보원부 등 약 46권의 근대 기상 기록물 중 약 436매를 내년 상반기까지 복원작업을 추진할 방침이다. 오랜 시간의 경과로 황변, 가장자리 바스라짐 등 훼손된 상태의 기록물을 대상으로 오염제거, 결실부위 보강 등 전문적인 복원처리를 실시할 계획이다.   

 

중요 기상 기록인 지상기상관측야장은 기압계, 온도계, 습도계, 풍향계, 풍속계에 나타난 기상자료와 구름을 관측해 매일 지정된 관측시간의 관측값을 기록한 필기장이다. 부산 임시관측소에서 생산한 14권(1903. 9.1~1904. 12.31)과 목포임시관측소에서 생산한 9권(1904. 4.1~1904. 12.31)을 보유하고 있다. 

 

1903년 9월 1일부터 10월 31일까지 부산임시관측소에서 기록한 관측야장에는 매일 오전 6시, 오후 2시, 오후 10시 세 차례에 걸쳐 관측한 내용이 기록돼 있다. 1903년 9월 1일자 오후 2시의 기상기록에는 구름은 없고 기온 30.7℃, 습도 68%, 풍향은 남서풍, 풍속은 3노트, 기압 760.29mmHg 등의 상세한 기상정보가 적혀 있다.    

 

아울러 기상월보원부에는 매월의 기상 관측자료를 매일 오전 6시, 오후 2시, 오후 10시에 측정한 기압, 풍향, 풍속, 기온, 증기압, 습도, 구름의 형태와 양, 구름의 이동방향과 속도 등이 기록돼 있다. 

 

한편, 국가기록원은 1910~1945년 생산된 서울, 인천, 부산, 평양, 신의주, 강릉 등 기상측후소와 관측소 건축설계도면 443매에 대해 약 1년에 걸쳐 복원처리를 완료한 바 있다. 근대기상역사의 자취를 간직한 서울관측소 설계도면은 당시 원통형으로 독특하게 설계돼 근대 모더니즘 건축기법을 보여주고 있다. 본관, 건물 배치도, 내부의 원형계단 상세 설계도 등이 생생히 남겨져 있다.  

 

기상청 이재원 국가기후데이터센터장은 “우리나라 기상 110여 년의 시대변천을 담은 기상 기록이 정교하고 세밀하게 기록돼 있어 매우 경이롭다. 2020년 기상박물관이 서울기상관측소(서울 종로구 위치)에 세워질 예정으로 향후 커다란 도움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했다.  ​ 


[2017-03-23 10:42:41]
이전글 생태계교란 생물 ‘뉴트리아’ 다양한 병원체 발견....
다음글 강화 교동도 ‘평화와 통일의 섬’으로 개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