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oday board > travel/leisure
 
코로나19로 지친 마음을 치유할 수 있는 곳…제주도 비대면 안심 관광지 10곳 선정  [2021-08-23 18:13:42]
 
  제주도 비대면 관광여행 - 서귀포시 남원읍 신흥리 동백길
 

[시사투데이 이윤재 기자] 제주관광공사는 코로나19로 지친 마음을 치유할 수 있는 '제주 비대면 안심 관광지' 10곳을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비대면 안전 관광지를 선호하는 여행객의 수요에 맞춰 서귀포시 읍·면 지역으로 떠나는 여행 콘셉트에 맞춰 골랐다.

 

 이동통신 정보를 활용해 행정동에 30분 이상 체류한 관광객 데이터를 기반으로 이동인구가 적은 제주도 남부권의 남원읍과 효돈동을 중심으로 한 관광지를 소개했다.

 

 ▲감귤박물관 월라봉산책로 ▲마흐니숲길 ▲이승이오름 ▲고살리숲길 ▲서중천탐방로 ▲신흥리동백길&향나무 ▲영천악 ▲옥돔마을 ▲위미항 ▲남원항 등 10개소다.

 

 제주관광공사는 사전답사와 함께 지역주민과 전문가들의 자문을 거쳐 선정했다고 전했다. 이들 10곳의 관광지는 제주도 관광정보 포털인 ‘비짓제주’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공사는 유관기관 블로그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채널을 활용해 약 한 달간 포스팅과 홍보를 한다. 비대면 안심 관광 스팟과 연계한 추천 관광 코스를 통해 주변 안심식당과 안전 인증 숙소 등도 홍보할 계획이다.

 

 제주관광공사 관계자는 “선정된 10곳의 비대면 안심 관광지, 여행 코스에 대한 홍보와 함께 방역 수칙을 지키면서 즐기는 안전한 여행 문화 확산에 주력하겠다”고 밝혔다. ​


[2021-08-23 18:13:42]
이전글 낭만이 흐르는 '배알도' 섬 정원…오는 30일 전면 ..
다음글 명량대첩의 승전지 '울돌목'을 하늘에서…가볼만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