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스타줌인
 
방탄소년단, 또다시 K팝 그래미 새역사…3년 연속 후보·2개 부문  [2022-11-17 10:17:18]
 
  방탄소년단-Yet To Come 뮤직비디오
 

[시사투데이 이선아 기자] 글로벌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미국 대중음악계 최고 권위의 '그래미 어워즈(Grammy Awards)'에 3년 연속 후보로 지명됐다.

 

 15일(현지시간) 그래미 어워즈 측이 유투브로 공개한 '제65회 그래미 어워즈' 후보 명단에서 방탄소년단은 브릿팝 밴드 '콜드플레이'와 협업한 '마이 유니버스'로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 부문에 3년 연속 지명됐다.

 

 스웨덴 팝 그룹 '아바'의 '돈트 셧 미 다운', 영국 팝스타 에드 시런이 피처링한 쿠바 태생의 카밀라 카베요의 '뱀뱀', 미국 힙합스타 포스트 말론과 미국 가수 도자 캣의 협업곡 '아이 라이크 유(어 해피어 송)', 영국 팝스타 샘 스미스와 독일 싱어송라이터 킴 페트라스가 컬래버레이션한 '언홀리' 등과 경합한다. 

 

 앞서 방탄소년단은 2020년과 지난해 각각 글로벌 히트곡 '다이너마이트'와 '버터'로 같은 부문 후보에 올랐었다. 특히 앞선 두 곡이 온전히 영어 노래인 반면 '마이 유니버스'엔 한국어 노랫말이 포함돼 있어 눈길을 끈다. 이 곡은 작년 발매 당시 미국 빌보드 메인 싱글차트 '핫100'에서 1위를 차지했고 '핫100'과 영국 오피셜 싱글차트에 장기간 머물며 흥행했다. 

 

 또 이날 방탄소년단은 지난 6월 발매한 앤솔러지 앨범 '프루프'의 타이틀곡 '옛 투 컴'으로 '베스트 뮤직 비디오' 부문 후보로도 지명됐다. 비주얼 디렉터 룸펜스가 감독한 '옛투컴' 뮤직비디오는 방탄소년단 멤버들이 군입대 등으로 당분간 완전체 활동이 불가능한 상황에서 걸어온 음악 여정을 되돌아본 작품이다. 뮤직비디오의 모든 장면은 방탄소년단의 지난 뮤직비디오 속 장면들에서 영감을 받았다. 

 

 '옛투컴' 외에 영국 팝스타 아델의 '이지 온 미', 도자 캣의 '우먼', 미국 힙합스타 켄드릭 라마의 '더 하트 파트 파이브', 영국 팝스타 해리 스타일스의 '애즈 잇 워즈', 미국 팝스타 테일러 스위프트 '올 투 웰 : 더 쇼트 필름'도 같은 부문에 노미네이트됐다.

 

 특히 방탄소년단이 '그래미 어워즈'에서 2개 부문 후보로 지명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이에 따라 방탄소년단은 K팝 첫 '그래미 어워즈' 후보 지명에 이어 역시 K팝 처음으로 '그래미 어워즈' 2개 부문 후보에 이름을 올리는 기염을 토했다. 팀의 맏이 진(30·김석진)이 올해 입대할 것으로 예상돼 내년에 방탄소년단 완전체 활동이 불가능함에도 이뤄낸 성과라 의미가 크다. 

 

 팀의 리더 RM은 이날 후보 발표 중계를 함께 지켜보며 소셜 미디어 등을 통해 기쁨을 함께 나누기도 했다. 

 

 '제65회 그래미 어워즈'는 내년 2월5일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서 열린다.


[2022-11-17 10:17:18]
이전글 영탁, ‘히든싱어7’ 출연진들과 오는 20일 깜짝 음원..
다음글 MAMA, 이제는 아시아를 넘어…방탄소년단 제이홉 출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