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스타줌인
 
오왠, ‘어쩌다 전원일기’ 두 번째 OST 주자...‘Sunset Village’ 발매  [2022-09-13 08:38:41]
 
  사진 제공 모스트콘텐츠
 

 

[시사투데이 김현일기자] 싱어송라이터 오왠이 카카오TV ‘어쩌다 전원일기’ OST의 두 번째 주자로 발탁되었다.

 

‘어쩌다 전원일기’ 속 박수영(레드벨벳 조이), 추영우, 백성철 세 사람의 달콤 쌉쌀한 로맨스가 시청자들의 연애 세포를 자극하며 기대를 한껏 끌어올리고 있는 가운데, 드라마 속 희동리의 평화로운 안온함이 느껴지는 오왠(O.WHEN)의 ‘Sunset Village’가 오늘 13일 오후 6시에 발매된다.

 

선선한 가을바람처럼 부드럽게 흘러가는 어쿠스틱 기타와 오왠 특유의 매력적인 음색이 조화롭게 펼쳐지는 ‘Sunset Village’는 희동리의 짙은 녹음, 평화로운 전원을 자연스레 연상시켜 리스너들에게 따스한 휴식을 선물할 예정이다.

 

싱어송라이터 오왠은 2016년 첫 번째 미니앨범(EP) ‘When I Begin’으로 데뷔, ‘오늘’, ‘Picnic’, ‘처음이니까’ 등의 대표곡으로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으며, ‘나의 아저씨’, ‘동백꽃 필 무렵’, ‘남자친구’ 등 히트 드라마 OST에 참여해 대세 싱어송라이터로서 대중에게 존재감을 각인시켰다. 

 

특히 이번 ‘어쩌다 전원일기’ OST 참여는 곡을 탄생시킨 문성남 음악감독과 ‘오늘의 웹툰’ OST 이후 두 번째 협업으로 완벽한 호흡을 선보여 장면과 완전하게 조화를 이루며 극에 따스하고 평화로운 분위기를 더하는 명품 OST를 완성할 예정이다.

 


[2022-09-13 08:38:41]
이전글 정동원, '가요무대'서 '고향역' 열창....방청객들..
다음글 '삼남매가 용감하게' 이태성, 작품에 대한 무한 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