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스타줌인
 
'화요일은 밤이 좋아’, 전영록과 함께한‘전영록 가요제’!  [2022-07-13 09:36:19]
 
  사진제공 ‘화요일은 밤이 좋아’
 

 

[시사투데이 김현일기자] 지난 12일 방송된 TV CHOSUN ‘화요일은 밤이 좋아’ 31회에서는 천재 싱어송라이터이자 만능 엔터테이너로 시대를 풍미한 전영록과 함께하는 ‘전영록 가요제’가 개최돼 눈과 귀를 즐겁게 했다.

 

먼저 ‘전영록 가요제’ 특집답게 영탁과 김희재가 특별 소대장으로 출격, 기대감을 드높였다. 영탁은 등장하자마자 멤버들과 하이파이브를 하며 텐션을 끌어올렸고, 김희재는 “승리로 이끌어드리겠습니다”라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이어 올해로 데뷔 50주년을 맞은, 영원한 젊은 오빠 전영록이 데뷔곡 ‘나그네길’을 부르며 등장해 앞서 가요제를 개최한 절친 혜은이의 강력 추천을 받았다며 “정말 하고 싶었다”고 들떠했고, 가요제 우승자에게 자신이 직접 만든 곡을 선물하겠다는 파격 혜택을 더했다. 전영록은 가요제 심사 기준을 묻자 “얼마나 자기 것으로 만들었나를 보겠다”는 남다른 기준을 밝혀 긴장감을 자아냈다.

 

본격적인 ‘전영록 가요제’ 막이 오른 가운데 영탁은 첫 주자로 전유진을, 이에 맞서 김희재는 강혜연을 등판시켰다. 강혜연은 ‘그대 뺨에 흐르는 눈물’을 열창해 91점을 받았고, 김희재는 강혜연이 노래를 부르는 사이 전영록에게 직접 다가가 “하트 좀 눌러 달라”며 적극 영업하는 모습으로 폭소를 일으켰다. 전유진은 “전영록 선생님 노래를 조사하다가 빠져들었다”고 수줍은 팬심을 고백하더니, 메가 히트곡 ‘저녁놀’을 불러 96점이라는 높은 점수를 받았다. 전영록은 첫 판부터 놀라운 실력을 드러낸 ‘미스트롯2’ 멤버들에게 “뮤즈들이 내려왔다. 신들을 제가 어떻게 평가합니까”라며 극찬을 아끼지 않아 뿌듯함을 안겼다.

 

다음으로 김다현은 “노래와 퍼포먼스, 두 마리 토끼를 잡겠다”며 ‘아직도 어두운 밤인가봐’를 택했고, 허찬미 역시 “퍼포먼스로 승부를 보겠다”며 ‘이제 자야 하나봐’로 맞불을 놨다. 전영록은 두 곡 모두 진이 빠져 잘 안 부른다며 “‘아직도 어두운 밤인가봐’는 춤추기 창피해서 선글라스를 썼던 것이라는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해 박장대소케 했다. 김다현은 공중부양 퍼포먼스까지 준비하는 정성으로 무려 99점을 획득했고, 허찬미는 차원이 다른 퍼포먼스로 100점을 기록해 1등으로 올라섰다.

 

김희재 팀 김태연은 영탁을 향해 ”삼촌 한번만 나와 주세요”라고 직접 도전장을 내밀었고, 이를 받아들인 영탁은 “나날이 성장하는 아기 호랑이를 눌러주겠다”고 으름장을 놨다. 영탁이 전영록의 노래는 물론 영화까지 다 섭렵했다며 ‘불티’를 선곡했다고 하자, 전영록은 ‘불티’ 백미인 숨소리는 녹음 당시 나온 애드리브였다는 깜짝 고백으로 모두를 놀라게 했다. 영탁은 ‘불티’의 숨소리부터 포인트 안무까지 자신만의 스타일로 소화해 95점을 받았고 전영록은 “록도 너무 잘한다”고 칭찬했다. 김태연은 ‘내 사랑 울보’를 택해 청청 패션에 잠자리 안경까지 쓴 패션 오마주까지 선사하며 97점을 기록, 전영록에게 “저 아이는 11살이 아니다”는 찬사를 들었다.

 

이때 행운 본부장 정동원이 멋진 슈트를 입고 등장해 전영록 마스터에게 바치는 스페셜 헌정 무대를 소개했다. 김다현과 김태연이 ‘사랑은 연필로 쓰세요’를 부르자 ‘사랑의 콜센타’ 출신 영탁, 장민호, 김희재가 깜짝 군무를 춰 그리운 추억을 소환했다. 전유진은 ‘얄미운 사람’으로 전매특허 꺾기 실력을 자랑했고, 양지은-홍지윤 –강혜연-허찬미는 ‘트롯마마’로 뭉쳐 ‘돌이키지마’를 열창했다. 전영록이 직접 부른 노래 뿐 아니라 작사-작곡한 시대의 명곡들까지, 한계도 성역도 없었던 전영록의 걸출한 행보에 뜨거운 박수가 쏟아졌다.

 

영탁 팀 양지은에 맞서 김희재 소대장이 직접 출격해 ‘미스트롯2’ 대 ‘미스터트롯’ 구도가 형성돼 흥미를 유발했다. 김희재는 양지은에게 “한을 잘 표현하는 목소리”라고 칭찬한 뒤 “단점은 퍼포먼스가 약한 것”이라고 꼬집었지만, 양지은은 “김희재는 모든 장르를 다 잘한다. 단점은 없다”고 말해 김희재를 당황하게 했다. 김희재는 ‘종이학’을 선곡해 전영록에게 “중간에 화음을 넣어 달라”는 부탁을 전했고, 전영록은 직접 하모니를 넣어주는 깜짝 이벤트로 98점을 받았다. 하지만 양지은은 ‘바람아 멈추어다오’로 두 번째 100점 축포를 터트렸고, 전영록은 “블루스, 재즈, 국악 다 갖췄다. 너무 좋다”고 흡족함을 표했다. 홍지윤은 전영록이 만든 숨겨진 명곡, 민혜경의 ‘약속은 바람처럼’으로 독특한 거울 퍼포먼스를 펼쳐 민혜경 싱크로율 200%를 자랑했다. 이에 맞선 별사랑은 ‘아직도 못다한 이야기’를 택했고, “뮤지컬 한 편을 보는 것 같았다”는 평을 들었지만 3점 차로 패배하고 말았다.

 

승패를 뒤집을 수 있는 행운권 라운드는 각 팀이 추천하는 유닛전으로 진행됐고, 영탁 팀 김다현-전유진과 김희재 팀 홍지윤-강혜연이 대결에 나섰다. 김다현-전유진은 ‘애심’을 열창해 98점을 받았고, 홍지윤-강혜연은 ‘인연’으로 97점을 획득, 또 다시 연패를 하자 “그래도 개인점수보다 높게 나왔다”며 환히 웃어 폭소를 터지게 했다. 대망의 진 발표 시간, 양지은이 노래방 점수 100점과 예술점수 96점을 더해 최종 진을 차지했고, 영탁 팀은 ‘오늘 100점 나온 횟수만큼 더하라’는 행운권을 뽑아 6대 3으로 영광의 우승팀이 됐다. 전영록과 양지은은 ‘나를 잊지 말아요’로 선후배가 화합하는 달콤한 하모니 무대를 선사하며 웃음과 감동이 가득했던 ‘전영록 가요제’의 대미를 장식했다.

 

한편 ‘화요일은 밤이 좋아’는 매주 화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2022-07-13 09:36:19]
이전글 '미남당' 서인국-곽시양-강미나-백서후, ‘찐’ 가..
다음글 정동하, 제헌절 특집 '열린음악회' 출격..감동의 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