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메인
 
국토부, 국내 첫 무인 자율주행 승용차 임시운행 허가..10월 초 일반도로 주행 가능  [2024-06-12 11:22:46]
 
  완전 무인 자율주행을 위한 시험·심사 절차
 마포구 상암동 자율주행 시범운행지구 중 3.2㎞ 순환구간 운행

[시사투데이 정인수 기자] 오는 10월 초 운전자 없는 완전 무인 자율주행 승용차가 일반 도로 구간을 달리게 될 수 있도 있다. 

 

국토교통부는 국내 자율주행 새싹기업(스타업)에서 개발한 국내 첫 무인 자율주행 승용차 1대가 서울 마포구 상암동 자율주행 시범운행지구 중 3.2㎞ 순환구간을 운행할 수 있게 임시운행을 허가했다고 12일 밝혔다. 

 

임시운행허가는 등록하지 않은 자동차의 일시적인 도로운행을 허가하는 제도로 자율주행차에 대해서는 시험·연구 및 기술개발 목적의 도로 운행을 허가하는 것. 

 

이번에 임시운행허가를 받은 차량은 최고 속도 시속 50km의 국내 첫 승용 무인 자율주행차로 국산 SUV에 자율주행시스템, 라이다 센서 등을 부착해 무인 자율주행차로 개발됐다. 

 

그간 임시운행허가를 받은 자율차는 시험운전자가 운전석에 탑승한 형태의 자율차 또는 극저속, 청소차와 같은 특수목적형 무인 자율차로 이번과 차이가 있다고 국토부는 설명했다. 

 

이 차량은 비상자동제동, 최고속도제한 등 안전기능과 차량 내·외부 비상정지버튼 등을 탑재하고 있다. 경기 화성에 위치한 자율주행 전용 실험도시 '케이-시티(K-City)'에서 도심 내 무인 자율주행을 위한 안전요건 확인을 모두 마쳤다.

 

국토부는 보다 철저한 안전관리를 위해 운행가능영역 내에서 단계적 검증절차에 들어간다. 1단계 시험자율주행은 시험운전자가 운전석에 착석한 상태로 실시한다. 2단계에서는 시험운전자가 조수석에 착석하는 대신 비상조치를 위한 원격관제·제어 또는 차량 외부 관리인원 배치 등의 조건이 부여된다. 

 

무인 자율주행을 위해서는 시험자율주행 중 사고 발생여부, 제어권 전환빈도 등 운행실적과 무인 자율주행요건에 대한 심사를 통과해야 한다. 이번 임시운행허가 차량이 검증절차를 한 번에 통과할 경우 이르면 올해 4분기 초 무인 자율주행이 가능해진다. 

 

국토부는 이번 무인 자율주행차 임시운행허가 이후 기업들의 무인 자율주행 실증 소요가 증가할 것에 대비해 무인 자율주행차 임시운행허가 세부 기준도 연내 고도화할 계획이다. 

 

국토부 박진호 자율주행정책과장은 "2016년부터 총 437대의 자율주행차가 임시운행허가를 취득하여 기술·서비스를 실증했는데 이번 무인 자율주행 실증이 또 하나의 변곡점이 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2024-06-12 11:22:46]
이전글 행안부, "복지위기 가구 놓치지 않게"..다가구 전입..
다음글 행안부, "지방공사, 지역 사업 진출 탄력"..타법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