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메인
 
행안부, 3년 간 캠핑화재 사고 4월 최다..불 피울 때 화로 사용·잔불 정리 철저  [2024-04-25 09:38:15]
 
 
 바비큐·모닥불 놀이 후 불씨나 가연물 방치 '부주의' 주요 원인

[시사투데이 김균희 기자] 최근 3년 간 캠핑 중 발생한 화재의 절반 이상이 바비큐와 모닥불 놀이 후 잔불이나 가연물 방치 등에 일어난 부주의가 많아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행정안전부는 야외활동하기 좋은 계절을 맞아 캠핑을 즐기는 이용자가 증가함에 따라 화재로 인한 안전사고 발생에 각별한 주의를 요청했다.

 

우리나라 캠핑 이용자는 한 해 평균 540만 명 이상으로 2022년 584만 명이 캠핑을 즐긴 것으로 조사됐다.

 

캠핑 이용자는 날씨가 포근해지는 4월부터 증가하기 시작해 여름 휴가철인 7월 680건, 8월 604건으로 가장 많았다.

 

캠핑장에서 많이 하는 활동은 휴식(67.9%) 다음으로 바비큐(69.3%), 모닥불 놀이(49%), 요리(45.9%) 등으로 모두 화재와 연관성이 높아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최근 3년간 캠핑 중 발생한 화재는 176건으로 1월(26건) 다음으로 4월(27건)에 가장 많았다. 이러한 화재의 절반 이상인 53%가 불씨(화원)나 가연물을 화기 주변에 방치해 일어난 부주의가 주요 원인이었다.

 

캠핑을 할 때는 안전에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바비큐나 모닥불 놀이 등으로 불을 피울 때는 화로를 사용하고 사용 후에는 잔불 정리를 철저히 해 화재를 예방한다.

 

전기연장선을 사용할 때는 전선 과열이나 피복 손상 등으로 인한 화재를 예방하기 위해 선을 끝까지 풀어서 사용해야 한다. 하나의 콘센트에 여러 개의 전기제품을 연결해 사용하지 말고 플러그와 콘센트 등이 물기에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한다.

 

휴대용 가스레인지로 음식을 조리할 때는 삼발이 받침보다 작은 불판과 냄비를 사용해 과열로 인한 사고를 예방한다.

 

특히 밀폐된 텐트 안에서 숯 등을 활용한 난방은 화재와 일산화탄소 중독으로 이어질 수 있어 매우 위험하니 잠을 잘 때는 침낭이나 따뜻한 물주머니 등을 활용해 체온을 유지하는 것이 안전하다.

 

부득이하게 텐트 안에서 난방기기를 사용할 때는 수시로 환기하고 휴대용 일산화탄소 경보기를 사용하도록 한다.

 

박명균 예방정책국장은 "캠핑 시 바비큐·모닥불 놀이 등으로 불을 사용할 때는 화재 안전에 각별히 주의하고 텐트 안에서는 일산화탄소 중독에 주의해 안전한 캠핑 되시길 바란다"고 했다.​ 


[2024-04-25 09:38:15]
이전글 정부, 2026년까지 고속도로 정체 구간 30% 개선..장거..
다음글 복지부, 비염·소화불량 치료 첩약도 건보 적용..한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