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메인
 
복지부, 공공기관 중증장애인생산품 '1% 우선 구매' 7614억원..전년 比 0.06%p↑  [2024-04-23 10:25:18]
 
 올해 1020개소..전년 46억원 증가 7660억원 우선구매 계획

[시사투데이 김균희 기자] 지난해 공공기관의 중증장애인생산품 우선구매 비율이 1.07%로 전년 대비 0.06%p(포인트)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복지부는 22일 2024년 중증장애인생산품 우선구매 촉진위원회를 개최해 이와 같이 밝혔다.  

 

중증장애인생산품 우선구매 특별법에 따라 정부 부처를 비롯한 공공기관은 매년 제품, 용역·서비스 총구매액의 1% 이상을 지정된 중증장애인 생산시설에서 구매해야 한다.

 

지난해 공공기관 1040개소의 총구매액 71조3703억 원 중 중증장애인생산품 우선구매액은 7614억 원이다. 우선구매 비율은 전년 1.01% 보다 0.06%p 상승한 1.07%였다. 

 

전체 우선구매 대상 공공기관 중 585개 기관이 의무구매비율을 달성했다. 비율로는 56.3%로 지난해 보다 4% 증가했다.

 

한국토지주택공사가 약 464억 원으로 단독 기관 중에서 가장 많은 중증장애인생산품 구매를 했다. 구매 비율로는 1.60%다. 우체국시설관리단이 총구매액 약 51억 원 중 약 7억6천만 원을 중증장애인생산품으로 구매해 14.9%의 높은 구매 비율을 보였다.

 

중증장애인생산품 생산시설은 장애인 근로자를 최소 10명 이상 고용해 물품·서비스 등을 생산하는 시설로 지난해 말 기준 790개가 지정돼 사무용품을 포함한 200여 개 품목을 생산 중이다.

 

지난해 말 기준 장애인근로자는 1만4578명으로 전년 1만4283명 대비 2.06% 증가했고 이 중 중증장애인은 1만3216명이다.

 

장애유형별로는 지적장애 9592명, 자폐성장애 858명, 정신장애 849명순으로 전체 장애인근로자 중 각각 72.5%, 6.49%, 6.42%를 차지하고 있다.

 

이와 함께 올해 우선구매 대상 공공기관은 1020개소로 신규 지정 3개소와 지정 해제 23개소를 반영해 지난해 1040개소 대비 20개소 감소했다. 

 

신규 지정된 공공기관 3개소는 한국마약퇴치운동본부, 한국치산기술협회, (재)한국통계정보원이다. 지정해제 공공기관은 23개소로 올해 1월 공공기관운영위원회에서 과학분야 국가 경쟁력 강화를 위해 관리체계를 전환하며 국가과학기술연구회와 소관 출연연구기관 등 23개소를 지정 해제한 것을 반영했다.

 

우선구매 대상 공공기관은 지난해 실적 대비 46억 원 증가한 7660억 원을 중증장애인생산품을 우선구매한다는 계획이다. 구매 비율로는 1.12%다. 

 

아울러 올해 2월 특별법 개정으로 복지부 장관이 의무구매비율을 2% 내에서 결정할 수 있게 돼 공공기관의 구매실적과 사회적 여건 등을 고려해 적정 구매목표를 복지부 고시로 규정할 계획이다.

 

또한 내년부터는 공공기관 구매계획 제출 시부터 기존 구매비율 외에 구매할 품목과 수량을 구체적으로 제시하도록 하고 3년 연속 의무구매비율 미달 공공기관 등에 대한 대면 교육의무를 실시할 예정이다.

 

황승현 복지부 장애인정책국장은 "1만4천 명의 장애인 일자리를 창출하고 있는 중증장애인생산품 우선구매제도는 약자복지를 구현하는 중요한 제도다"며 "정부는 우선구매제도의 활성화를 위해 생산품의 품질 향상과 사회인식 개선을 위해 노력할 것이다"고 했다. ​ 


[2024-04-23 10:25:18]
이전글 국토부, 5월부터 대중교통 요금 'K-패스' 카드로 할..
다음글 정부, 2026년까지 고속도로 정체 구간 30% 개선..장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