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메인
 
국토부, 4주간 '설 연휴 택배 특별관리기간' 운영..임시인력 5300명 투입  [2024-01-29 09:30:33]
 
  국토교통부 세종청사 전경
 주요 택배사 종사자 과로 방지 위해 연휴 1~2일 전 집화 제한

[시사투데이 김균희 기자] 국토교통부는 배송 물량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29일부터 2월 23일까지 4주간을 '설 연휴 택배 특별관리기간'으로 지정해 운영한다.


주요 택배사들은 원활한 배송을 위해 국토부와 사전 논의를 거쳐 간선차량 기사 1300명, 상하차·분류 2000명, 배송기사 1200명 등 임시인력 약 5300명을 추가로 투입할 예정이다. ,

명절 주문량이 많은 지자체·공공기관 등은 택배 물량이 분산될 수 있도록 명절 필요 물품을 사전 주문하도록 했다.

아울러 종사자 과로 방지를 위해 주요 택배사들은 연휴 1~2일 전부터 집화를 제한해 종사자에게 설 연휴기간 휴식을 보장할 예정이다. 영업점별 건강관리자를 지정해 종사자의 건강 이상여부를 매일 확인하고 건강 이상이 발견되면 즉시 휴식을 취할 수 있도록 조치할 계획이다.

국토부 지동선 생활물류정책팀장은 "명절 택배 특별관리기간 운영을 통해 배송지연을 최소화해 소비자 편의뿐만 아니라 종사자 과로도 방지해 나가겠다"고 했다. 


[2024-01-29 09:30:33]
이전글 교육부, '늘봄학교' 2학기부터 전국 초등학교로..저..
다음글 행안부, "한국, OECD 국제 디지털정부 평가 2회 연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