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메인
 
국토부, 포항·부안·계양·하남에 복지+주거 결합 '고령자복지주택' 공급  [2023-12-19 09:37:16]
 
 올해 총 1060가구 선정..개소당 27억3천만원 지원

[시사투데이 정명웅 기자] 경북 포항시, 전북 부안군, 인천 계양구, 경기 하남시에 고령자를 위한 주택이 들어선다. 

 

국토교통부는 지자체와 한국토지공사(LH) 사업 제안 공모를 통해 '2023년 고령자복지주택 제2차 사업 대상지'로 총 4곳을 선정했다고 19일 밝혔다.

 

고령자복지주택은 무주택 고령자의 주거안정을 위해 무장애설계가 적용된 임대주택과 사회복지시설을 함께 조성하는 사업이다. 올해 두 차례의 공모를 통해 7월 710가구에 이어 하반기 350가구 총 1060가구를 선정했다. 

 

입주 대상은 기초생활수급자, 평균소득 70%이하 국가유공자 등, 평균소득 50% 이하, 중위소득 150%이하로 우선 순위가 부여된다.

 

사업 대상으로 선정되면 규모에 따라 임대주택 건설비의 80%를 지원하고 사회복지시설 건설비로 개소당 27억3천만원을 지원받는다. 내년부터는 38억2천만원이 지원된다.

 

이번에 선정된 지자체들은 LH와 사업비 분담금과 같은 구체적인 사항을 협의한 후 주택건설사업계획 승인 등 사업추진 절차에 돌입한다.

 

국토부 김광림 공공주택정책과장은 "초고령사회 진입에 대비해 선정된 4곳이 지역 사회 내에서 주거와 복지를 종합 지원하는 고령자 주거복지 플랫폼으로 활용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2023-12-19 09:37:16]
이전글 산업부, 베트남산 요소 5500톤 울산항 입항 완료..내..
다음글 고용부, "집에서 넘어지고 5천만원 수령"..산재보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