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메인
 
질병청, 내년 4월부터 어린이 폐렴구균 신규 백신으로..PVC15 도입 결정  [2023-12-13 13:09:23]
 
  보건복지부 세종청사 전경
 어린이 급성 중이염·수막염·폐렴 등 예방 증대 도모

[시사투데이 김균희 기자] 내년 4월 1일부터 어린이 폐렴구균 예방접종에 활용되는 백신에 PCV15가 도입된다.  

 

질병관리청은 어린이 국가예방접종사업에 신규 폐렴구균 백신(PCV15)이 도입될 예정이라고 13일 밝혔다.

 

폐렴구균 백신 접종은 급성 중이염, 수막염 등의 침습성 감염 및 폐렴을 예방하기 위해 2014년부터 어린이 국가예방접종사업으로 실시되고 있다. 예방가능한 폐렴구균 혈청형 수에 따라 PCV10, PCV13, PCV15 백신으로 나뉜다.

 

이 중 국가예방접종사업에는 PCV10(신플로릭스프리필드시린지), PCV13(프리베나13주) 백신이 활용돼 왔는데 지난 10월  PCV15 백신이 효과성과 안전성을 인정받아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국내 허가를 받았다. 

 

PCV15 백신은 기존 PCV13 백신에 포함된 13종의 폐렴구균에 대해 효과를 유지하면서도 추가 예방 가능한 폐렴구균 2가지(22F·33F)를 더 포함하고 있어 어린이의 침습성 감염과 폐렴을 예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내년부터 PCV15 백신이 어린이 국가예방접종사업에 도입됨에 따라 그간 활용됐던 PCV10 백신 접종은 중단된다. PCV10 백신에 포함된 10종의 폐렴구균은 PCV13과 PCV15 백신에 모두 포함돼 있음에 따른 조치다.

 

PCV15 백신 접종 일정은 기존 PCV 백신 접종일정과 동일하다. 다만 PCV15 와  PCV13의 교차접종은 가능하나 PCV10은 권장되지 않는다. 또한 PCV10 백신 접종 일정이 남은 경우에도 맞을 수 있다. 

 

지영미 질병관리청장은 "어린이 국가예방접종사업에 신규 폐렴구균 백신 도입을 통해 폐렴 등 침습성 질환으로부터 어린이 건강 보호가 증대되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 


[2023-12-13 13:09:23]
이전글 국토부, 신축 아파트 층간소음 기준 미달 때 준공 승..
다음글 질병청, 급성심장정지 환자 54% 70대 이상..일반인 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