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메인
 
복지부, 30~40대 남성 2명 중 1명 '비만'..만성질환 예방 위해 건강 관리 필요  [2023-12-08 11:30:18]
 
 국민건강영양조사 2022년 결과 발표

[시사투데이 김균희 기자] 한국 남성 30~50대 절반이 비만으로 나타났다. 고콜레스테롤혈증은 40대 남녀 이상에서 증가했다. 20대 2명 중 1명은 아침식사를 건너뛰고 있었다. 

 

질병관리청은 우리 국민의 주요 만성질환 유병 및 건강행태에 관한 '2022년 국민건강영양조사' 결과를 8일 발표했다.

 

19세 이상 성인의 비만, 고혈압, 고콜레스테롤혈증 유병률은 2021년 대비 소폭 증가했다. 비만 유병률은 2022년 남자 47.7%, 여자 25.7%로 전년 대비 남자는 1.4%p 증가했고 여자는 전년 대비 1.2%p 감소했다. 최근 10년 간 만성질환 변화를 보면 비만은 남자 20~50대에서 10%p 정도 증가해 30~50대 2명 중 1명이 '비만'이었다. 

 

고혈압 유병률은 2022년 남자 26.9%, 여자 17.0%로 남자는 전년 대비 1.7%p 증가했다. 특히 50대 남자에서 35.8%에서 41.6%로 5.8%p 증가세를 보였다. 여자는 큰 변화가 없었다. 당뇨병 유병률은 2022년 남자 11.2%, 여자 6.9%이었다.

 

고콜레스테롤혈증 유병률은 2022년 남자 20.9%, 여자 22.6%로 전년 대비 남자는 큰 변화가 없었고 여자는 2.3%p 증가했다. 고콜레스테롤혈증은 남녀 40대 이상에서 10%p 이상 증가했다.

 

건강행태를 보면 현재흡연율(일반담배(궐련))은 2022년 남자 30.0%, 여자 5.0%로 전년 대비 각각 1.3%p, 1.9%p 감소했다. 하지만 액상형 전자담배는 남 5.6%, 여 1.3%로 전년 대비 각각 0.6%p, 0.1%p 증가했다. 궐련형 전자담배도 남자 9.2%, 여자 2.4%로 전년 대비 각각 1.9%p, 0.7%p 늘었다. 

 

고위험음주율은 지난해 남자 21.3%, 여자 7.0%로 전년 대비 남자는 1.6%p 증가했고 월간폭음률도 남자 48.8%, 여자 25.9%로 전년 대비 각각 1.8%p, 1.8%p 늘었다.

 

유산소 신체활동 실천율은 남자 55.4%, 여자 50.7%로 전년 대비 각각 5.2%p, 5.3%p 증가했다.​

 

식생활별로는 아침식사 결식률은 남자 35.2%, 여자 32.8%로 남자가 전년 대비 3.8%p로 여자 0.8%p보다 큰 폭으로 증가했고 20대에서 가장 높았다.

 

최근 10년간 영양수준 변화에서는 남녀 모두 아침식사 결식률과 지방 에너지 섭취 분율이 증가했다. 특히 20대는 2명 중 1명이 아침식사를 결식하고 총 에너지의 약 30%를 지방으로 섭취하며 10명 중 1명만이 과일·채소를 충분히 섭취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관청 지영미 청장은 "지난해 코로나19 유행 3년 차를 지낸 시기로 코로나19 단계적 일상회복으로 전환되면서 우리 국민의 건강수준에도 변화가 있었다"며 "특히 20대 식생활, 30~40대 비만, 50대 이상에서 만성질환이 지속 증가해 만성질환 예방을 위해 청장년층의 건강 위험요인 관리가 필요하다"고 했다.​ 


[2023-12-08 11:30:18]
이전글 복지부, 유·아동 마이코플라스마 폐렴 증가..호흡기 ..
다음글 행안부, 주민등록증도 스마트폰 속으로..2025년부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