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메인
 
복지부, 중장년·가족돌봄청년 '일상돌봄 서비스' 지역 확대..16개 시도·51개 시군구  [2023-08-14 09:07:05]
 
 기준 중위소득 따라 '일부' 또는 '전부' 이용자 부담 발생

[시사투데이 김균희 기자] 정부가 일상생활에 돌봄이 필요한 중장년과 가족돌봄청년을 위해 현재 37개 시군구에서 시행하고 있는 '일상돌봄 서비스 사업'을 51곳으로 확대한다.

 

복지부는 돌봄·가사, 병원 동행, 심리 지원 등을 통합 제공하는 '일상돌봄 서비스 사업' 수행 지역을 추가로 선정했다고 14일 밝혔다. 

 

이 서비스는 질병, 고립 등으로 돌봄이 필요한 40~64세 중장년과 13~34세 가족돌봄청년을 대상으로 한다. 기본 서비스는 이용시간에 따라 12시간 월 19만원, 36시간 월 63만6천원 그리고 병원동행, 식사와 영양관리, 심리지원 등 특화서비스는 월 12~25만원을 이용자가 일부 또는 전부 부담해야 한다. 

 

이용자 부담은 기준 중위소득에 따라 부담하는 비율이 다르다. 기초수급자와 차상위계층은 본인부담금을 면제받고 120% 이하 10%, 120~160%는 20%를 내면 된다. 특화서비스의 경우 기초수급자와 차상위계층 5%, 120% 이하 20%, 120~160%는 30%만 지불하면 된다. 두 서비스 모두 기준 중위소득이 160%를 초과한다면 서비스 이용 비용을 본인이 전부 부담해야 한다. 

 

복지부는 이번 추가 공모를 통해 현재 전국 12개 시·도, 37개 시·군·구에서 16개 시·도, 51개 시·군·구으로 일상돌봄 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선정된 지역은 제공기반을 마련하는 대로 8~9월 중 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지역별 제공 시기는 별도 자료와 누리집 등을 통해 안내할 예정이다. 

 

해당 지역에 거주하는 주민 중 일상돌봄 서비스를 이용하고자 하는 사람은 거주 지역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 신청하면 된다. ​ 


[2023-08-14 09:07:05]
이전글 정부, 전세사기피해자 1073명 추가..총 2974명 인정
다음글 고용부, '50인 미만 사업장'도 휴게시설 의무 설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