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메인
 
중대본, 확진자 '7일 격리의무' 현행 유지..4주 마다 재평가 결정  [2022-06-18 20:43:37]
 
  코로나19 대응 정례브리핑(6
 인플루엔자 수준의 중증도 핵심지표 기준 비교

[시사투데이 김균희 기자] 정부가 코로나19 확진자에 대한 7일 격리 의무를 유지하기로 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지난 4주간 7일 격리의무 전환 기준을 평가한 결과 현행대로 지속하되 4주 후 상황을 재평가해 결정한다고 17일 밝혔다. 

 

정부는 격리의무 해지 시 다음달부터 빠른 증가세로 전환돼 오는 8월 말에는 확진자가 8.3배까지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중대본 측은 "현재 확진자가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으나 격리의무 해제 시 즉시 유행이 반등할 유려가 있을 것으로 예측된다. 바이러스 배출량이나 배양기간을 고려할 때 7일 격리 기간을 유지하는 것이 안정적으로 보인다"고 했다.  

 

정부는 격리의무를 당분간 유지하고 4주 마다 재평가를 시행해 격리 해제 여부를 재검토할 계획이다. 

 

격리의무 조정을 판달한 핵심지표는 사망자수와 치명률로 설정하고 유사 호흡기 감염병인 인플루엔자 수준의 중증도를 기준으로 비교한다. 하루 평균 사망자는 10~20명 이하, 주간 사망자는 50~100명 이하로 정했다. 이는 인플루엔자 사망자수의 약 2배 범위다. 치명률도 유행이 증가해도 격리 조치 없이 통상적이 치료로 관리가 가능한 수준인 0.05~0.1%로 유지될 때 격리 의무 전환을 검토하기로 했다. ​ 


[2022-06-18 20:43:37]
이전글 국토부, 건설공사 대금 체불·유용 철저 차단..세부 ..
다음글 복지부, 저소득층 227만 가구 긴급생활지원금 지급..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