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메인
 
행안부, 주택가·통학로에서 보행자 보면 일시정지..'보행자우선도로' 도입  [2022-01-11 10:22:56]
 
  보행자우선도로 시범 조성 사례 (서울특별시 마포구)
 개정안 공포..7월부터 시행

[시사투데이 김균희 기자] 보행자의 안전을 위해 차도와 보도가 분리되지 않은 상가지역, 주택가, 통학로 등에 '보행자우선도로'가 도입된다. 

 

행정안전부와 경찰청은 이러한 내용의 ‘보행안전 및 편의증진에 관한 법률’과 ‘도로교통법’ 개정안이 11일 공포돼 7월부터 시행된다고 밝혔다.

 

보행자우선도로는 차도와 보도가 분리되지 않은 도로에서 '보행자 통행'이 차량 통행에 우선하도록 지정한 도로다.

 

최근 10년간 우리나라 교통사고 사망자 수를 보면 2011년 5,229명에서 지난해 3,081명으로 감소하는 추세다. 하지만 전체 교통사고 사망자 중 보행자 비율이 약 40% 수준으로 안전 확보가 시급한 상황이다.

 

보행자우선도로로 지정되면 보행자는 도로의 전 부분으로 걸어다닐 수 있는 통행권이 부여된다. 차량은 보행자 옆을 지날 때 안전거리를 두어야 하고 보행자 통행에 방해가 될 경우 서행 또는 일시정지해야 한다. 또한 시도경찰청장이나 경찰서장은 보호자 보호를 위해 필요 시 차량의 최대 속도를 시속 20km/ 이내로 제한할 수 있다. 

 

행안부 측은 “보행자가 차량 통행으로 위험을 느꼈던 폭이 좁은 상가지역, 주택가, 통학로 등의 도로에서 보행자를 효과적으로 보호할 수 있다”고 했다. 

 

앞서 2019년 행안부와 지자체가 함께 수행한 보행자우선도로 시범사업 6개소에 대한 분석 결과 보행환경에 대한 안전성, 편리성, 쾌적성 측면에서 주민만족도가 사업 전보다 향상된 것으로 확인됐다.

 

이용철 행안부 안전정책실장은 "보행자우선도로의 도입은 보행자와 차량이 공유하는 공간에서 보행자에게 통행 우선권을 부여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며 "보행자우선도로가 전국적으로 확산될 수 있도록 지자체와 적극 협조할 계획이다"​고 했다. 

 

 


[2022-01-11 10:22:56]
이전글 복지부, 물가상승 반영해 국민연금 급여액 2.5% 인상...
다음글 정부, 14일부터 화이자사 '먹는 치료제' 사용..면역..